상단영역

본문영역

'개통령' 강형욱이 고민견에게 물려 촬영 중단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영상)

"반려견의 공격성보다 더 무서운 건 보호자가 이 상황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는 거예요"

ⓒKBS

‘개통령’ 강형욱 훈련사가 KBS ‘개는 훌륭하다’ 촬영 도중 공격적인 반려견에게 물려 촬영이 중단되는 사태가 벌어졌다.

24일 KBS ‘개는 훌륭하다’에 출연한 아메리칸 불리 토비와 바키는 강한 공격성 때문에 강 훈련사를 찾아왔다.

훈련용인 장난감 개를 갈기갈기 찢어놓은 토비는 ”작은 개면 죽일 수도 있다”는 주의까지 들었는데, 결국 훈련 도중 강형욱의 무릎을 물어버리고 말았다. 강형욱에게 마운팅을 시도했으나 연거푸 거부당하자 정확하게 무릎을 겨냥하게 물어버린 것.

ⓒKBS
ⓒKBS

순식간에 벌어진 상황에 MC와 제작진도 크게 놀랐으며, 결국 강형욱의 치료를 위해 촬영이 중단됐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많은 보호자가 반려견을 잘 모른다 

치료 후 다시 훈련을 시작한 강형욱은 보호자에게 ”저 친구의 공격성보다 더 무서운 것은 보호자가 이 상황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조언을 건넸다.

강형욱은 ”정말 많은 보호자들이 자신의 개가 위험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물림) 사고가 벌어지고 나서야 ‘이런 적은 처음이다’ 혹은 ‘저 사람이 혹시 내 개를 자극한 거 아니야?’라고 생각한다”며 ”하지만 아셔야 한다. 당신의 개는 위험한 상태”임을 지적했다.

ⓒKBS

″이 친구가 마음먹고 물면 보호자도 떼어내지 못할 것”이라고 말한 강형욱은 보호자들이 먼저 반려견의 상태를 정확하게 파악한 뒤 반드시 교육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관련 방송이다. 아메리칸 불리는 핏불 테리어처럼 보이지만 다른 견종으로 ‘아메리칸 핏불 테리어‘와 ‘아메리칸 스태퍼드셔 테리어’를 선택 교배시켜서 개량해낸 견종이다.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동물 #반려견 #강형욱 #개는 훌륭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