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테크 유튜버 가전주부가 "임대차 3법 때문에 쫓겨났다. 전세 4억 올랐다"며 서러움을 토로했다

”아마도 많은 분들이 저랑 비슷한 상황을 겪고 있을 것 같다. 너무 속상하다”

유튜브 채널 '가전주부' 영상 캡처
유튜브 채널 '가전주부' 영상 캡처 ⓒYoutube

구독자 33만명을 보유한 테크 유튜버 ‘가전주부(본명 최서영)’가 ”또 이사 가게 됐다”며 전세살이의 서러움을 토로했다.

23일 유튜브 채널 ‘가전주부 GJJB’에는 ‘전세 연장 실패! 또 이사를 가야 하네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 영상에서 가전주부는 ”지금 사는 집에서 오래 살까 했는데 결국 임대차 3법 때문에 쫓겨났다”면서 ”임대차 3법에 따라 전세 기간 2년 더 연장하려고 했더니 (집주인이) ‘아들이 들어올 예정이니 나가 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지난해 임대차 3법이 시행되면서 세입자에게는 총 4년간 전세로 살 수 있는 권리가 주어졌지만 집주인이나 직계 가족이 들어올 경우에는 여지없이 나가야만 한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이날 가전주부는 ”전세를 올리자니 (전세값이) 4억 올랐다”면서 ”처음에 입주할 때 예의상인지 몰라도 집주인이 ‘오래 살다 가라’ 했는데, 아들이 들어올지 생각도 못 했다”고 토로했다. 

가전주부는 ”결혼 만 6년이 다 돼가는데, 거의 1년 반마다 한 번씩 이사를 하고 있다”면서 ”‘그렇게 자주 이사 다니면 돈은 언제 모으냐’고 하시는데 돈이 없으니까 이사를 가는 것”이라고 씁쓸해했다.

그러면서 그는 ”아마도 많은 분들이 저랑 비슷한 상황을 겪고 있을 것 같다. 너무 속상하다”라며 결국 눈시울을 붉혔다.

 

유튜브 채널'가전주부' 커뮤니티 화면 캡처
유튜브 채널'가전주부' 커뮤니티 화면 캡처 ⓒYoutube

 

한편, 가전주부는 해당 영상에 뜨거운 관심이 쏟아지자 24일 비공개로 전환한 뒤 커뮤니티를 통해 ”모두가 처한 상황은 다르지만 각각의 고충이 있다. 제가 할 수 있는 건 주어진 일들을 열심히 하며 사는 것밖에 없는 것 같다. 모두 행복하셨으면 좋겠다”라고 남겼다.

 

김임수 에디터 : imsu.kim@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부동산 #테크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