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래퍼 창모가 '되, 돼' 맞춤법 지적에 "의미 전달하면 된 건데, 팔로우 끊어라"며 분개했다

"옙 너네 똑똑하고 저 무식합니다~" - 래퍼 창모

래퍼 창모가 네티즌 맞춤법 지적에 분노했다.
래퍼 창모가 네티즌 맞춤법 지적에 분노했다. ⓒ창모 인스타그램

 

래퍼 창모가 네티즌 맞춤법 지적에 결국 폭발했다.

15일 창모는 인스타그램에 ”참고로 내일 이승훈의 세미 파이널 기대해. 시청률 올리려고 하는 게 아니라 이미 본 나조차도 기대되서 그럼 #스포아님”이라며 출연 중인 Mnet ‘고등래퍼4’ 관련 게시물을 올렸다.

이 글에 일부 네티즌들은 창모가 ‘기대돼서‘를 ‘기대되서’라고 썼다며 맞춤법을 지적했다. 이같은 지적에 창모는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되 돼 의미만 전달하면 된 건데 대체 그게 왜? 그만 좀 해. 한 글자 보지 말고 내 메시지를 보라”라며 분개했다.

이어 그는 ”나중엔 돼가 되가 되고 되가 돼가 돼는 그런 변화가 올 수도 있다”라며 ”내가 맞춤법 못 맞추면 팔로우 끊어라, 그냥, 이런 거에 득달같이 달려드는 애들 보면 X나 어이없는데 X나 사소해서 더 X침”이라고 분노를 표했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그러면서 그는 ”내가 마에스트로 히트치고 유명해진 후 5년 동안 들으면서 참다참다 말하는 것”이라며 ”대체 되랑 돼가 인생에서 어떤 부분을 그렇게 크게 차지하는지 설명 좀”이라고 적었다.

래퍼 창모가 네티즌 맞춤법 지적에 분노했다.
래퍼 창모가 네티즌 맞춤법 지적에 분노했다. ⓒ창모 인스타그램

 

창모의 분노 섞인 반응이 알려지자 각종 커뮤니티에는 “5년간 얼마나 시달렸길래, 화낼만하다” ”사소한 거로 트집 잡는 애들 많네”라고 그를 옹호하는 반응과 ”되가 돼가 되는 그럴 일은 없을 것 같은데” “5년 동안 지적받았으면 고쳤어야지” ”래퍼면 가사 쓰는 사람아닌가, 틀려 놓고 화내는 게 어이없다”라며 비판적인 반응으로 엇갈리고 있다.

한편, 과거 래퍼 이센스의 경우 똑같은  맞춤법 지적에 ”가사 쓰는 사람인데 죄송합니다 세종대왕님”이라고 위트있게 반응한 바 있다. 

 

김임수 에디터 : imsu.kim@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엔터테인먼트 #음악 #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