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나이지리아 방문 부부 포함 5명’ 국내서도 ‘오미크론’ 감염 첫 사례가 발생했고, 3일부터 격리조치가 시행된다

백신 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격리조치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는 1일 오후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아바바에서 출발한 승객들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는 1일 오후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아바바에서 출발한 승객들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이 결국 국내에 유입됐다. 현재까지 총 5명이 오미크론 변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1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나이지리아에서 입국한 인천 거주 40대 부부와 이들의 지인인 30대 남성 그리고 해외 입국자 2명에게서 오미크론 변이가 검출됐다.

방역당국은 최근 나이지리아에 다녀온 40대 부부와 접촉자 1명, 동거가족 아들 1명에게서 오미크론 변이가 의심돼 전장 유전체 분석을 실시했다.

이들 부부는 지난달 14~23일 나이지리아를 방문한 뒤 24일 귀국해, 2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이들 부부의 공항에서의 이동을 도운 지인 1명과 10대 동거가족 아들 1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이외에도 해외 입국 확진자를 대상으로 오미크론 변이를 분석한 결과 2건이 추가로 확인됐다. 이들은 경기도에 거주하는 내국인으로, 지인 관계의 50대 여성이다. 다만 앞서 확진을 받은 3명과는 다른 항공기를 탑승했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방역당국은 현재 오미크론 변이 감염이 의심되는 나머지 확진자 4명에 대해서도 전장 유전체를 분석 중이다. 10대 아들의 오미크론 변이 감염 여부는 2일, 지인과 관련한 확진자 3명(부인·장모·지인)에 대한 결과는 4일 나올 예정이다.

한편 정부는 앞으로 2주간(03일 0시부터 16일 24시) 모든 국가에서 입국하는 내·외국인을 예방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10일간 격리 조치한다고 밝혔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오미크론 #신종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