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前 삼성플라자 갤러리 관장이 "김건희나 김명신이란 작가가 전시한 적 없다"라고 잘라 말했다

또 거짓말이었다.

2000년대 초반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서현동에서 자리했던 삼성플라자 건물. 김건희씨는 2003년 삼성미술관 기획전에 참가했다는 전시 이력을 도록에 실었다가 진위 여부가 문제가 되자 삼성플라자 건물 내부의 갤러리에서 전시했다고 해명했다. 이 건물은 2007년 애경그룹에 매각돼 현재는 에이케이(AK) 플라자 백화점 분당점으로 영업중이다.
2000년대 초반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서현동에서 자리했던 삼성플라자 건물. 김건희씨는 2003년 삼성미술관 기획전에 참가했다는 전시 이력을 도록에 실었다가 진위 여부가 문제가 되자 삼성플라자 건물 내부의 갤러리에서 전시했다고 해명했다. 이 건물은 2007년 애경그룹에 매각돼 현재는 에이케이(AK) 플라자 백화점 분당점으로 영업중이다. ⓒ한겨레

“김건희나 김명신(개명 전 이름)이란 이름의 작가가 전시한 적이 없습니다. 기억에 전혀 남아있지 않아요.”

1998~2005년 경기도 분당 삼성플라자 갤러리 관장을 맡았던 이홍복(69)씨는 지난 18일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잘라 말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씨가 18년 전 도록에 ‘삼성미술관 기획전시’에 참여했다는 허위 경력을 실은 것을 두고 “삼성플라자 갤러리에서 전시했던 것”이라고 한 해명을 뒤집는 증언이다.

김씨는 작가로 활동하던 지난 2003년 인천 미디어아트 비엔날레의 딸림 전시 ‘신체적 풍경’에 출품했다. 당시 전시 도록에 삼성미술관 기획전 ‘Portrate’에 참가했다는 허위 경력을 실은 사실이 <한겨레> 취재로 밝혀지자, 김씨는 “2003년 분당 삼성플라자 갤러리서 전시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한겨레> 12월17일치 1면). 김씨는 다른 언론에 “당시 삼성플라자 내부 갤러리를 삼성미술관으로 불렀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삼성미술관이라고 불린 적 없다

그러나 이 전 관장은 “개관 때부터 폐쇄될 때까지 작가들과 전시를 다 지켜보고 기록한 책임자가 저인데, 김씨의 전시품은 물론 명단도 본 적이 없어 그의 해명은 허위라고 생각된다. 당시 전시장 공식 명칭은 삼성플라자갤러리였다. 소수 작가들이 삼성플라자미술관이라고 말하는 경우도 있었지만, 삼성미술관 명칭은 누구도 쓰지 않았다”고 증언했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이 전 관장은 독일 보쿰대에 유학해 서양미술사를 공부한 뒤 호암미술관에 입사한 큐레이터 출신으로, 지금은 미술계에서 은퇴했다. 1997년 삼성물산이 운영하는 분당 삼성플라자 갤러리 관장으로 임명돼 개관을 준비했고, 2005년 폐관 때까지 줄곧 재직했다. 미술계에서는 당시 갤러리에서 열렸던 전시와 작가들을 다 파악하고 있는 유일한 전문가로 지목돼왔다. 그는 “당시 (김씨가 다니던) 경기대 미대에 강사로 나가 가르치고 있었다. 김씨는 내가 강사이고 삼성플라자 갤러리 관장이란 것을 알고 있었을 거다. 아마도 그걸 조합해 얘기한 게 아닌가 싶다”고 했다.

2003년 여름 미술잡지 <미술세계></div>와 <서울아트가이드>의 전시 소개란에 각각 실린 삼성플라자의 ‘인간인간인간’전과 ‘휴먼스케일닷컴(HUMANSCALE.COM)’전 소개 내용들. 김씨 쪽에서 당시 참여한 서울플라자 전시로 보인다며 <한겨레>에 공개했다. 하지만 두 전시는 기간(7월9~15일)은 같은데 제목은 달라 석연치 않은 구석이 있다.
2003년 여름 미술잡지 <미술세계>와 <서울아트가이드>의 전시 소개란에 각각 실린 삼성플라자의 ‘인간인간인간’전과 ‘휴먼스케일닷컴(HUMANSCALE.COM)’전 소개 내용들. 김씨 쪽에서 당시 참여한 서울플라자 전시로 보인다며 <한겨레>에 공개했다. 하지만 두 전시는 기간(7월9~15일)은 같은데 제목은 달라 석연치 않은 구석이 있다. ⓒ한겨레

김건희씨 측 ”제목은 기억 안 나지만 분명히 전시했다” 재차 주장

이에 대해 김씨 쪽은 “이 전 관장이 당시 경기대 강사였고, 김씨가 그의 수업을 들었으며 그가 하는 갤러리에서 전시한 것도 다 맞다. 2003년에 구체적으로 언제 무슨 제목의 전시를 했는지 확실히 기억 못하지만, 분명히 전시는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2003년 여름 미술잡지 <미술세계>와 <서울아트가이드>에 각각 실린 삼성플라자 갤러리의 전시회 ‘인간인간인간’전과 ‘휴먼스케일닷컴(HUMANSCALE.COM)’전이 김씨가 참여한 전시로 보인다며 두 잡지의 소개 내용을 <한겨레>에 공개했다. 하지만 두 전시는 기간(7월9~15일)은 같은데 제목이 달라 석연치 않은 구석이 있다.

김씨 쪽은 또 현재 캄보디아에 살고 있는 작가 출신의 지인 나아무개씨가 당시 김씨와 함께 미디어영상 작품 전시를 했다는 증언도 확보했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나씨는 18일 <한겨레>와 한 국제통화에서 “2003년 삼성플라자에서 김씨와 같이 작품 설치 작업을 한 것은 분명하다. 하지만 언제 어떤 제목으로 전시했는지 기억하진 못한다”고 했다.

2003년 여름 미술잡지 <미술세계></div>와 <서울아트가이드>의 전시 소개란에 각각 실린 삼성플라자의 ‘인간인간인간’전과 ‘휴먼스케일닷컴(HUMANSCALE.COM)’전 소개 내용들. 김씨 쪽에서 당시 참여한 서울플라자 전시로 보인다며 <한겨레>에 공개했다. 하지만 두 전시는 기간(7월9~15일)은 같은데 제목은 달라 석연치 않은 구석이 있다.
2003년 여름 미술잡지 <미술세계>와 <서울아트가이드>의 전시 소개란에 각각 실린 삼성플라자의 ‘인간인간인간’전과 ‘휴먼스케일닷컴(HUMANSCALE.COM)’전 소개 내용들. 김씨 쪽에서 당시 참여한 서울플라자 전시로 보인다며 <한겨레>에 공개했다. 하지만 두 전시는 기간(7월9~15일)은 같은데 제목은 달라 석연치 않은 구석이 있다. ⓒ한겨레

미술계 한 중견 기획자는 “전직 관장의 결정적 증언이 나왔는데도, 김씨가 전시 제목과 시기를 명기한 당시 전시 자료 같은 구체적 물증을 내놓지 못하면 거짓 전시를 꾸몄다는 의혹은 더욱 커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한겨레>가 지난 17일 김씨의 ‘삼성미술관 전시’ 경력 허위 기재를 단독 보도한 뒤, 클리앙 등 온라인 커뮤니티와 페이스북 등에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소장한 ‘2003년 문예연감’의 그해 전시 목록이 누리꾼들의 추적으로 공개됐다. 이 목록에 김씨의 ‘Portrate’ 전시는 없었다.

노형석 기자 nuge@hani.co.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범죄 #윤석열 #국민의힘 #미술 #전시 #김건희 #허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