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갤러리 운영부터 작품 경매까지, 배우 이광기가 미술 사업가로 변신했다

12년 전 아들을 떠나보낸 뒤 인생이 달라졌다.

이광기와 아들 석규.
이광기와 아들 석규. ⓒTV조선/tvN

배우 이광기가 미술 사업가로서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다.

이광기는 최근 tvN 예능 프로그램 ‘프리한 닥터M’ 녹화에 참여해 N잡러로서의 근황을 전했다. 이광기는 연기 외에도 미술 갤러리 운영, 미술 작품 경매 등 다양한 미술 사업에 뛰어들었다고 한다.

양종용 작가는 ”무명은 아니었지만, 이광기 덕분에 이름을 많이 알렸다. 그저 알려진 연예인이 미술을 하는 게 아니라, 진심으로 대한다”라며 이광기에 대한 고마움을 표현하기도 했다.

이광기.
이광기. ⓒtvN

배우 이광기가 갑자기 미술 사업에 뛰어든 계기는 먼저 세상을 떠난 아들 석규였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석규는 지난 2009년 신종플루 때문에 목숨을 잃었다. 가늠할 수 없는 슬픔을 겪은 이광기는 당시에 지진 피해가 심각했던 아이티의 아이들을 돕는 데 앞장섰다. 이광기는 한국으로 돌아온 뒤에도 아이티 아이들을 돕기 위해 자선 미술 경매를 시작했는데, 우연히 발을 들인 경매는 지금까지 이어져 사업으로 확장됐다.

최근 이광기는 아들을 떠나보낸 후 11년간 겪어온 희로애락을 담은 책을 출간했다. 이광기는 “나도 이겨냈는데, 당신도 이겨낼 수 있다는 용기를 주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