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불편·혼란 최소화” 전국 상점·마트·백화점 시설에 대한 방역패스 적용이 해제되는 것으로 가닥이 잡혔다

17일 오전 11시에 발표된다.

정부는 방역패스 관련 사항에 대해 오는 17일 오전 11시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정부는 방역패스 관련 사항에 대해 오는 17일 오전 11시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뉴스1

정부가 최근 논란이 된 상점·마트·백화점 시설에 대한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 적용을 전국적으로 해제할 것으로 보인다.

16일 오후 정부는 김부겸 총리 주재로 열린 방역전략회의에서 방역패스 조정안을 논의한 결과 이같이 가닥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정부는 지난 10일부터 방역패스를 적용, 일주일간의 계도기간을 거친 후 오는 17일부터 본격적으로 시행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서울행정법원 행정4부(부장판사 한원교)는 지난 14일 서울 내 상점·마트·백화점에 적용한 방역패스의 효력을 정지하는 내용 등이 담긴 판결을 내렸다.

이에 따라 서울 내 상점·마트·백화점에서의 방역패스 사용이 무효화 되자, 정부는 지역 간 형평성을 맞추기 위해 전국의 동종 시설에 대한 방역패스를 해제하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이날 앞서 청와대 박수현 국민소통수석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16일 오후 4시 총리 주재 방역전략회의를 연다. 방역패스 정책 조정이 이미 다 논의됐다”면서 “국민들이 지적한 것을 잘 수용해 방역패스가 잘 작동하도록 하고, 오미크론에 대비해 미접종자든 접종자든 모두 보호할 수 있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회의에서 결정된 내용은 오는 17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후 오전 11시 공식 발표될 예정이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방역패스 #백신패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