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KBS 측이 '태종 이방원' 촬영장에서 벌어진 말 학대 논란에 재차 사과하며 이번 주 방송분도 결방하기로 했다

“생명 윤리와 동물 복지에 대한 부족한 인식이 불러온 참사"

KBS1 태종 이방원 포스터 및 문제가 된 낙마 장면 / 규탄 시위
KBS1 태종 이방원 포스터 및 문제가 된 낙마 장면 / 규탄 시위 ⓒKBS/뉴스1

KBS 측이 ‘태종 이방원’ 촬영장에서 벌어진 말 학대 논란에 재차 사과하며 이번 주 방송분도 결방하기로 했다.

24일 KBS는 “드라마 촬영에 투입된 동물의 생명을 보호하지 못한 책임을 통감하며, 시청자 여러분과 국민께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KBS는 “동물의 생명을 위협하면서까지 촬영해야 할 장면은 없습니다”라며 “KBS는 이번 사고를 생명 윤리와 동물 복지에 대한 부족한 인식이 불러온 참사라고 판단하고 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다시는 이러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동물의 안전과 복지를 위한 제작 관련 규정을 조속히 마련하고, 시청자 여러분과 관련 단체들의 고언과 질책을 무겁고 엄중하게 받아들이겠다”라며 “자체적으로 이번 사고의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는 것은 물론, 외부기관의 조사에도 성실히 임하겠다”라고 약속했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끝으로 “이번 일을 교훈 삼아 콘텐츠 제작에 있어, 다시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제작 현장 전반에 대한 점검과 개선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이를 통해 신뢰받는 공영미디어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했다 .

앞서 지난 19일 동물자유연대는 KBS 1TV 대하사극 ‘태종 이방원’ 촬영장에서 동물 학대가 일어났다며 성명서를 냈다. 문제를 제기한 장면은 지난 1일 방송된 ‘태종 이방원’ 7회에서 이성계(김영철 분)가 말을 타고 가다가 낙마하는 신이었다. 말은 몸체가 90도가량 뒤집혔고 머리를 바닥에 부딪혔다.

해당 장면을 어떤 방법으로 연출했는지는 촬영 비하인드 영상에 담겼다. 말의 발에 줄을 묶은 상태에서 말이 달리면 스태프가 줄을 당겨 일부러 넘어트렸다. 

영상을 본 사람들이 문제를 제기하자 KBS는 지난 20일 공식 입장을 내고 말의 건강 상태를 확인한 결과 촬영 후 일주일쯤 뒤에 사망했고 알렸다. 또한 “이 같은 안타까운 일이 발생한 점에 대해 깊은 책임감을 갖지 않을 수 없으며, 사고를 방지하지 못하고 불행한 일이 벌어진 점에 대해 시청자분들께 거듭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사과 이후에도 드라마를 폐지하라는 의견이 계속되자 KBS 측은 ‘태종 이방원’ 촬영을 중단하고 7회 다시보기 VOD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또한 지난 22일과 23일 방송을 취소하고 오는 29일, 30일에도 결방을 결정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엔터테인먼트 #동물 #KBS #태종이방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