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길고양이의 사랑스러운 사생활을 담은 에세이 ‘숨은 냥이 찾기'가 출간됐다 (사진)

"힘든 귀갓길 길고양이들을 만나면 수호천사처럼 느꼈다”

새 책 ‘숨은 냥이 찾기’는 한 동네 고양이를 만나며 길고양이 작가가 된 지은이가 고양이들의 일상을 섬세하게 포착해 낸 사진과 이야기를 담고 있다.
새 책 ‘숨은 냥이 찾기’는 한 동네 고양이를 만나며 길고양이 작가가 된 지은이가 고양이들의 일상을 섬세하게 포착해 낸 사진과 이야기를 담고 있다. ⓒ야옹서가 제공
 

어쩌면 이런 순간을 기막히게 잡아냈을까? 첫눈을 보는 고양이의 아련한 눈망울, 꼬리 아래 은밀한 곳에 붙은 낙엽 한 장, 생전 처음 타본 미끄럼틀을 내려오는 길고양이의 작은 발까지, 24시간 생활 밀착 예능 프로그램처럼 길고양이들의 일상을 섬세하게 포착한 사진 에세이가 출간됐다.

봄 꽃놀이 중인 고양이.
봄 꽃놀이 중인 고양이. ⓒ야옹서가 제공

길고양이의 사계절을 담은 책 ‘숨은 냥이 찾기’는 사진작가 진소라씨가 2019년부터 ‘관계’를 맺어온 동네 고양이들과 여행지에서 만난 길냥이들의 사연을 담고 있다. 진소라 작가는 대학 졸업 뒤 난치병 진단을 받고, 투병 생활의 괴로움을 잊기 위해 처음 카메라를 들었다고 한다. 당시 뚜렷한 목적없이 사진을 찍기 시작했지만, 2019년 봄 길에서 길고양이 ‘뽀또’를 만나며 그에게는 새로운 목표가 생겼다. 바로 동네 거리 곳곳에 숨은 길고양이들의 사생활을 촬영하는 것.

사진 속 길고양이들의 사계절은 평화로우면서도 사랑스럽다. 따스한 봄날엔 꽃 놀이를 즐기고, 여름엔 나무 밑 그늘에서 한가로운 시간을 보내며, 가을엔 낙엽을 베개 삼아 잠을 청하고, 겨울엔 추운 줄도 모르고 눈밭을 뛰논다. 고양이들은 과거를 곱씹으며 괴로워 하지도 않고, 다가오지 않은 미래를 미리 걱정하지 않는 것 같다.

지은이를 길고양이 작가로 이끈 고양이 ‘뽀또’
지은이를 길고양이 작가로 이끈 고양이 ‘뽀또’ ⓒ야옹서가 제공

오직 ‘지금 이 순간’을 충실히 살아가는 고양이들의 모습은 매혹적이다. 분명 그들에게도 고단한 삶이 있겠지만, 작가는 그 속에서도 행복한 순간들을 포착해 ‘길고양이만의 행복 비결’을 찾아낸다. “사람 사는 곳 어디든 있는 고양이들이지만, 힘든 귀갓길 길고양이들을 만나면 수호천사처럼 느꼈다”는 작가의 글처럼, 따스한 그의 시선은 독자에게도 폭신한 위로를 건넨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우산 아래서 코인사를 나누는 자매 고양이.
우산 아래서 코인사를 나누는 자매 고양이. ⓒ야옹서가 제공
여름엔 나무 밑 그늘에서 한가로운 시간을 보낸다.
여름엔 나무 밑 그늘에서 한가로운 시간을 보낸다. ⓒ야옹서가 제공

책은 두 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첫 번째 장에서는 지은이를 길고양이 사진가로 이끈 동네 고양이 ‘뽀또’와의 인연이 담겼다. 느긋하고 매력 넘치는 사랑둥이 뽀또와 그의 두 연인 ‘오즈’ ‘칙촉’, 그리고 그의 새끼들로 구성된 작은 길고양이 사회는 ‘짝짓기 예능’만큼이나 흥미진진하다. 각각의 친밀도와 갈등, 관심이 제각각인 이들의 관계는 길고양이란 단어 하나로 뭉뚱그려졌던 생명에게도 개성이 있다는 당연한 사실을 새삼 깨닫게 한다.

눈 내린 화단과 ‘뽀또’.
눈 내린 화단과 ‘뽀또’. ⓒ야옹서가 제공

두 번째 장은 전국 곳곳의 고양이들이 담겼다. 제주 차밭을 지키는 ‘알바 고양이’부터 궁궐 뜨락을 누비는 고궁 고양이, 신선한 생선만 밝히는 방파제 고양이까지 다채로운 배경과 주인공들이 등장한다. 고양이뿐이 아니다 그들을 돌보는 길 집사(캣맘)들과 동네 어르신들의 이야기는 읽는 즐거움을 더한다. 216장의 사진 한장 한장이 모두 ‘덕심’을 자극한다.

 

한겨레 김지숙 기자 suoop@hani.co.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동물 #고양이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