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김치 전문기업 '한성식품' 김치 공장의 충격적인 위생 상태가 드러났다(뉴스데스크 영상)

공익신고자가 고발했다.

김치 공장에서 발견된 곰팡이.
김치 공장에서 발견된 곰팡이. ⓒ뉴스1/MBC

TV홈쇼핑에서도 납품했던 김치 공장의 충격적인 위생 상태가 드러났다.

22일 MBC 뉴스데스크 보도에 따르면 설립한 지 30년 넘은 김치 전문 기업 한성식품의 자회사 김치 공장에는 썩은 배추와 무가 가득했다. 배춧잎은 거뭇거뭇했고, 보라색 반점으로 뒤덮인 무 안쪽은 황토색이었다. 작업자들이 ”더럽다” ”쉰내 난다” ”나는 안 먹는다”라고 말할 정도였다.

한눈에 보기에도 좋지 않은 배추 상태. 얼룩덜룩하다.
한눈에 보기에도 좋지 않은 배추 상태. 얼룩덜룩하다. ⓒMBC

해당 공장의 자체 검수 보고서에도 ”배추 내부 절단 시 10개 중 8개가 썩어있다” ”무는 대부분 썩어 하얀 곰팡이가 관찰된다” 등 재료의 문제점은 고스란히 적혔다.

식재료뿐만 아니라 공장 내부에서도 비위생적인 장면이 포착됐다. 깍두기용 무를 담아놓은 상자에는 시커먼 물때와 곰팡이가 있었고, 완제품 포장 김치를 보관하는 상자에는 애벌레 알이 있었다. 냉장실의 밀가루 풀에도 곰팡이가 떠 있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충격적인 김치 공장의 모습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1월까지 촬영된 영상을 통해 알려졌다. 한성식품이 운영하는 충북 진천의 김치공장에서 일하던 공익 신고자가 촬영한 것이었다.

한성기업은 '명장'과 '명인'을 앞세워 광고하고 있다.
한성기업은 '명장'과 '명인'을 앞세워 광고하고 있다. ⓒMBC
공익신고자가 제보한 이유.
공익신고자가 제보한 이유. ⓒMBC

국민권익위원회에 관련 자료를 모두 제출한 공익신고자는 ”이런 걸 가지고서 음식을 한다는 자체가 너무 비양심적이고. ‘대한민국 명인 명장’ 이렇게 (광고를) 해서 (판매) 하는 그 김치”라면서 제보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 공장에서 만든 김치 70%는 해외 수출용이었다. 나머지 30%는 대기업 급식업체, 서울의 한 종합병원, 유명 리조트 체인 등에 납품됐고, 홈쇼핑에서 판매되기도 했다.

MBC는 입수한 자료와 영상, 사진을 모두 식약처에 넘겼고, 식약처가 공장에 대한 조사에 들어갔다.

 

도혜민 기자: hyemin.do@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음식 #식약처 #김치 #공익신고자 #한성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