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호주에서 발생한 전례 없는 홍수 재난에 시민들은 멸종 위기 코알라 등 물에 빠진 야생동물을 적극적으로 구했다 (영상+사진)

최근 호주는 가뭄, 폭염, 큰 산불 그리고 전례 없던 홍수까지 겪고 있다.

호주 홍수 속에서 구출된 오리너구리
호주 홍수 속에서 구출된 오리너구리 ⓒLADY PENELOPE

호주 동부에서 역사상 전례 없는 기록적인 홍수가 발생했고 3일(현지시각)까지 최소 14명이 숨졌다.

전기 공급이 끊기거나 이동 경로가 차단된 상황이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고 주민 대피 명령이 내려졌다. 인명피해뿐만 아니라 호주의 야생동물도 홍수로 큰 피해를 입고 있다. 코알라, 캥거루 등 호주를 대표하는 동물은 물론이고 새와 거북이 등 하늘과 땅을 가리지 않고 많은 동물이 피해를 입고 있다. 

 

홍수로 물에 잠긴 호주 퀸즐랜드
홍수로 물에 잠긴 호주 퀸즐랜드 ⓒSonya Mai / EyeEm via Getty Images

 

현지 시민들은 야생동물의 구조 활동을 적극적으로 이어나가고 있다. 

호주 퀸즐랜드 브리즈번 교외 마을에서는 한 남성이 불어난 물속에서 호주 야생 동물인 왈라비를 구조해 화제다. 제이슨이라는 이 남성은 호주 ABC라디오브리즈번을 통해 ”홍수가 일어나는 걸 보다가 아들 딜런이 왈라비가 물에 빠진 걸 봤다”고 말했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왈라비가 어쩔 줄 모르고 계속 물속에서 빙글 돌며 힘들어했다.”

 

제이슨은 망설이지 않고 동물을 구하기 위해 물에 뛰어들었다. ”당연히 안전에 주의하며 구조했다. 조심스럽게 동물을 돕자 왈라비도 내가 도와주려는 걸 알아차렸다. 왈라비가 물에 빠지지 않게 받혀주면서 지상으로 천천히 유도했다.” 

제이슨이 왈라비를 구조하는 영상은 지나가던 행인에 의해 촬영됐고 곧 온라인에서 큰 화제를 모았다. 

제이슨은 경찰로부터 제재를 받았지만 끝까지 왈라비를 구조했다. 그는 왈라비를 지상까지 데려간 후 야생동물 보호 센터까지 데려가 건강검진까지 체크해 줬다. 

최근 호주는 가뭄, 폭염, 큰 산불 그리고 전례 없던 홍수까지 겪고 있다. 기후 과학자들은 기후 변화가 심각해지면서 이러한 극단적인 기상 사건이 더 많아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브리즈번의 야생동물 구조 단체에 따르면 한 구조자가 홍수 속에서 13마리의 코알라를 구했다. 올해 초 코알라는 멸종 위기 동물로 지정됐다. 2년 전 호주의 연이은 산불에 수천 마리의 코알라가 이미 숨졌다.  

 

홍수 속에서 코알라를 구하는 구조자
홍수 속에서 코알라를 구하는 구조자 ⓒPHOEBE TIMMS VIA THE RESCUE COLLECTIVE

 

니콜 블룸스라는 구조자는 ”한 코알라가 물에 젖은 채 혼자 나무 아래에서 울고 있었다”며 구조된 코알라 사진을 공개했다. 

홍수 속에서 구출된 코알라
홍수 속에서 구출된 코알라 ⓒQUEENSLAND KOALA SOCIETY/RESCUE COLLECTIVE

 

이외에도 시민들은 고슴도치, 오리너구리, 거북이 등 여러 야생동물을 적극적으로 구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에도 야생 동물의 피해는 클 것으로 예상된다. 

야생동물 보호단체인 지역 봉사 단체 와이어즈는 ”홍수처럼 극단적인 기상 현상은 야생 동물에게 극도의 스트레스와 충격을 준다. 특히 새들은 물에 잠기며 날 수 없게 된다. 가장 큰 피해를 입곤 한다”고 말했다.

 

 

또 거북이 등 한자리에서 크게 움직이지 않는 종류의 동물들은 홍수가 지나간 뒤에도 계속 먹이 부족 등으로 지속적인 피해를 입을 수 있다. 홍수의 영향은 6개월에서 1년 이상 야생 동물에게 치명적인 피해를 입힐 수 있다는 뜻이다. 

호주의 유명 수의사인 크리스 브라운은 ”호주의 야생 동물은 지난 4년간 힘든 시기를 보냈다. 이번 시련 속에도 그들이 살아갈 방법을 찾길 바란다”고 말했다. 

 

 

 

 

 

 

*허프포스트 미국판 기사를 번역, 편집했습니다.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동물 #글로벌 #호주 #야생동물 #멸종위기 #코알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