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멋진 패션과 나이는 상관없다" H&M이 기용한 이 100세 모델은 누구보다 화려하고 남다른 경력을 자랑한다 (ft. 백악관)

아이리스 아펠은 과거 9명의 미국 대통령 및 영부인과 함께 일해 왔다.

아이리스 아펠
아이리스 아펠 ⓒH&M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유럽 패스트패션의 대표적인 스파 브랜드 H&M이 ‘멋진 패션에 나이는 중요하지 않다’는 것을 보여줬다. 

H&M은 100세 패션 아이콘 아이리스 아펠을 새 모델로 기용하고 함께 새로운 패션 컬렉션을 출시했다. 아이리스 아펠은 과거 9명의 미국 대통령 및 영부인과 함께 일해 온 유명 인테리어 디자이너이자 성공한 사업가다. 그는 해리 트루만 대통령의 부인 및 힐러리 클린턴 등 유명인과 일하며 美 백악관 내부 인테리어에 개선도 많은 영향을 미쳤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3월 말부터 출시 예정인 새로운 컬렉션은 아이리스가 좋아하는 화려하고 컬러풀한 스타일을 담았다. H&M은 이번 새 컬렉션의 모든 소재는 재활용됐거나 좀 더 오래 지속 가능한 소재로 만들어졌다고 발표했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아이리스 아펠
아이리스 아펠 ⓒH&M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H&M 여성복 크리에이티브 어드바이저인 앤 소피 요한슨은 ”아이리스는 패션이 무엇인지를 보여준다. 패션은 여러분 자신을 표현하는 수단이고, 여러분이 누구인지 혹은 되고 싶은지 보여준다. 그리고 재미있게 놀 수 있는 방법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아이리스의 스타일은 아름답고 화려하면서 모든 연령대가 즐길 수 있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CNN을 통해 아이리스는 ”사람들이 너무 똑같은 것만 입는다. 차이점을 만드는 게 훨씬 더 흥미롭다”며 패션 철학을 밝혔다.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아이리스는 ”더 많을수록 좋고 적은 건 지루하다”는 슬로건을 인스타그램에 내걸고 있다. 아이리스는 나이에 따라 특정 패션을 일부러 따라갈 이유는 전혀 없다. 그는 그냥 입고 싶은 것을 입어라라고 조언한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아이리스는 인스타그램에 ”원하는 한 나이대에 영원히 머무르길 바라는가? 나는 싫다. 그런 건 믿지 않는다”고 말했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이미 인테리어 디자이너로 성공한 아이리스는 2005년 84세 때부터 뉴욕 메트로폴리탄 예술박물관에서 패션 전시회를 열기 시작했다. 이후 메이시스 등 대형 백화점의 광고에도 출연하기 시작했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그리고 마침내 97세에 세계에서 제일 큰 모델 에이전시인 IMG로부터 모델 제안을 받았다. 이번 H&M과 콜라보 하며 아이리스는 ”남들과 다르게 보이고 싶지만 큰돈을 쓰기는 어려운 사람”을 위한 패션을 제안했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H&M의 새로운 컬렉션은 36개의 옷으로 나누어져 있다. 모아 보면 튀어 보이면서도 각각 아이템을 잘 활용하면 포인트를 주기 좋은 디자인으로 이루어져 있다. 화려한 옷을 즐기는 사람부터 패션에 포인트를 주기 좋아하는 사람 모두 잘 활용할 수 있는 디자인들이다. 

아이리스는 “H&M은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고급패션을 멋지게 선보인다. 너무 좋다”고 이번 작업 소감을 전했다. 

 

 

 

안정윤 기자: jungyoon.ahn@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글로벌 #패션 #디자이너 #H&M #아이리스 아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