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이름처럼 행운을 안겨줬다" 반려견 '대박이' 덕분에 연금복권 1등 당첨된 신기한 사연

오늘 연금복권을 사야겠어.

기사 내용과 무관한 자료사진입니다.
기사 내용과 무관한 자료사진입니다. ⓒ뉴스1/게티이미지

10년 넘게 키운 반려견 덕분에 복권에 당첨되는 놀라운 일이 벌어졌다. 이 반려견의 이름마저 ‘대박이’다.

복권수탁사업자 동행복권에 따르면 지난 10일 연금복권 720+ 97회차에서 1등과 2등에 동시에 당첨된 행운의 주인공이 나왔다. 평소에도 자주 복권을 구입하던 A씨는 평소와 다르게 이상 행동을 보인 반려견 덕분에 구입처를 바꾸었고 대박이 터졌다. 

A씨는 10년 동안 같이 산 반려견 대박이가 그날따라 출근길을 막아서고 평소와 다른 행동을 보였다고 회상했다. 결국 A씨는 부모님 집에 대박이를 맡긴 뒤에야 출근을 할 수 있었는데, 부모님 집 근처 복권 판매점에서 구입한 복권이 1등에 당첨됐다.

A씨는 ”대박이가 다리가 불편해서 항상 안고 다니는데, 이날따라 평소 안 하던 행동을 해서 정말 신기했다”라며 “대박이가 이름처럼 우리에게 행운을 안겨다 준 것 같아 정말 기쁘고, 당첨금은 빚 갚는데 우선 사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당첨 복권을 판매한 복권 판매점은 “20년 동안 복권 판매업을 운영하면서 단돈 5천 원짜리 복권을 사도 기분 좋게 웃으면서 사시는 분들을 보면 나도 같이 기분이 좋아 진다”라며 “당첨돼서 너무 축하드리고, 큰 행복을 받으신 것만큼, 다른 사람들에게도 당첨의 행운과 행복을 같이 나누면서 사시는 삶이 됐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A씨와 대박이에게 행운을 선물한 연금복권 720+는 전국 복권 판매점과 동행복권 홈페이지에서 구입할 수 있다. 1등 당첨금은 20년간 매월 700만원씩, 2등 당첨금은 10년간 100만원씩 연금 형식으로 지급한다. 연금복권720+ 추첨 방송은 매주 목요일 오후 7시 5분경 MBC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다.  

도혜민 기자: hyemin.do@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동물 #반려견 #복권 #연금복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