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폄훼, 조롱도 정치의 성숙한 모습은 아니다” 다운증후군 딸 키우는 나경원 전 의원이 장애인단체의 시위를 지지했다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비판받는 이준석 대표.

나경원 전 의원과 딸 김유나씨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나경원 전 의원과 딸 김유나씨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뉴스1

″시민의 출퇴근을 볼모 삼는 시위”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장애인 단체의 지하철 시위를 연일 비난하고 있지만, 같은 당에서는 이 대표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김예지 국민의힘 의원이 28일 서울 지하철 3호선 경복궁역에서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의 25차 '출근길 지하철 탑니다' 운동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3.28
김예지 국민의힘 의원이 28일 서울 지하철 3호선 경복궁역에서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의 25차 '출근길 지하철 탑니다' 운동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3.28 ⓒ뉴스1

최초의 시각장애인 국회의원 김예지 의원은 28일 장애인 단체의 지하철 시위에 참석해 ”(장애계를) 헤아리지 못해서, 공감하지 못해서, 적절한 단어 사용으로 소통하지 못해서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 정치권 대표해서 사과드린다”라고 무릎을 꿇었다.

나경원 전 의원과 딸 김유나씨.
나경원 전 의원과 딸 김유나씨. ⓒ뉴스1

다운증후군 딸을 키우고 있는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 역시 갈등 해결보다 조롱에 앞장서는 이 대표를 비판했다.

나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시민 불편을 초래하는 위법한 시위 활동도 당연히 비난받아 마땅하다”면서도 ”지하철에 100% 엘리베이터가 설치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시위한다는 것을 조롱하거나 떼법이라고 무조건 비난하는 것에는 동의하기 어렵다”라고 썼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이동권 보장은 장애인의 생존”이라고 강조한 나 전 의원은 ”장애를 가진 아이를 키우면서 수없이 좌절하고, 현실에 부딪히면서 느꼈던 것은 바로 법과 제도가 제대로 안 되어 있으면 떼법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폄훼, 조롱도 정치의 성숙한 모습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는데, 같은 당 이준석 대표가 장애인 단체의 시위를 가리켜 혐오 조장하는 발언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나 전 의원은 ”장애인 이동권 보장조차도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 나라가 선진국이라 하겠는가?”라고 반문하면서 정치권에 진정성 있는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나 전 의원은 ”이제라도 빨리 순차적으로 예산 편성해서 이동권을 보장하겠다는 기계적 답변보다 더 적극적이고 진정성 있는 답변과 실천이 필요하다”라며 ”고령 인구가 늘어가고 있는 이 시점에는 장애인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점도 명심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도혜민 기자: hyemin.do@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나경원 #장애인 #지하철 #이준석 #시위 #김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