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전동휠체어를 탄 장애인이 9호선 양천향교역에서 에스컬레이터를 타다가 추락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차단봉은 설치돼 있지 않았다.

기사와 상관 없는 자료사진
기사와 상관 없는 자료사진 ⓒGetty Images

전동휠체어를 탄 장애인이 지하철 9호선 승강장에서 에스컬레이터를 이용해 올라가다가 추락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 등에 따르면 7일 낮 12시50분쯤 서울 지하철 9호선 양천향교역 승강장에서 전동휠체어를 탄 50대 남성 A씨가 개찰구로 올라가는 에스컬레이터를 타다 뒤로 넘어져 추락했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에 의해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사고가 발생한 에스컬레이터는 장애인용 리프트가 아닌, 주로 비장애인이 이용하는 에스컬레이터였다. 인근에는 교통 약자 등을 위한 엘리베이터 1대가 정상 작동하고 있었으나, A씨는 엘리베이터를 지나쳐 에스컬레이터를 이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가 엘리베이터를 이용하지 않은 이유는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에스컬레이터 입구에 휠체어의 진입을 막는 차단봉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차단봉 설치는 법적 의무사항이 아닌 권고사항이다. 이에 대해 서울시 관계자는 “정부도 추돌사고 등의 우려가 있어 설치를 권장하지 않는다”면서도 “운영사에 사고 위험을 예방하기 위해 차단봉 설치를 검토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전했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양천향교역은 서울교통공사가 아닌 민간사업자인 서울시메트로9호선이 운영 중이다. 서울시메트로9호선은 이번 사고를 계기로 9호선 모든 역사의 에스컬레이터 앞에 차단봉을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서은혜 프리랜서 기자 huffkorea@gmail.com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장애인 #에스컬레이터 #전동휠체어 #양천향교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