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부킹닷컴이 '한국인들이 5월 가장 많이 떠나는 해외여행지' 순위를 발표했다

미국, 스페인, 프랑스가 나란히 1, 2, 3위를 기록했다.

자료사진.
자료사진. ⓒ게티 이미지

코로나 19의 완화로 1년 넘는 기간동안 적용되던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전히 해제되고, 해외여행에 대한 기대감도 최고조에 이르렀다.

최근 여행 예약 플랫폼 부킹닷컴은 5월 한 달 간 한국인들의 예약 현황 데이터를 분석해 발표했다. 결과에 따르면 한국인들이 5월 가장 많이 떠나는 해외여행지는 미국이었다. 스페인, 프랑스, 이탈리아, 스위스, 터키, 독일, 영국, 괌, 베트남이 그 뒤를 이으며 상위 1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모두 한국인들이 접종을 완료했을 시 격리 없이 입국할 수 있는 나라들이다. 

특히 베트남과 괌을 제외한 8개 나라들은 비행기로 10시간 이상이 걸리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지난해 31%의 사람들이 ”여행 제한이 풀린다면 가능한 멀리 떠나고 싶다”고 답했던 부킹닷컴의 설문과도 부합하는 결과다.

자료사진.
자료사진. ⓒKristian1108 via Getty Images

 

국내에서는 제주도의 서귀포시와 제주시가 각각 예약 1위와 2위를 차지했다. 그다음으로는 서울, 부산, 경주, 속초, 여수, 강릉, 인천, 전주, 거제, 평창, 양양, 목포, 통영이 순위를 기록했다. 이중 서귀포와 제주를 비롯한 11개 지역은 모두 바다를 끼고 있다. 실제로 한국인 여행객의 89%는 부킹닷컴의 설문에 ‘물을 보면 즉각적으로 기분이 좋아진다’고 응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한편, 해외여행객들의 한국 여행 5월 예약 현황을 살펴본 결과 1위는 싱가포르가 차지했다. 싱가포르는 지난해 11월부터 상호 백신 접종자에게 무격리 입국을 허용해온 바 있다. 이어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최고 수준인 4단계에서 최저인 1단계로 낮춘 미국이 2위에 올랐다. 그 뒤는 태국, 프랑스, 독일이 따랐다.

부킹닷컴 북아시아 지역의 아키미 타케무라 디렉터는 ”여행 제한이 시행된 지 2년이 지난 지금, 여행객들은 한층 긍정적인 사고로 여행을 바라보기 시작했다”라며 ”팬데믹이 점차 사그라들고 규제들이 풀리면서 여행의 가능성이 더욱더 열리고 있는 동시에 망설임 없이 여행의 기회를 잡으려는 경향이 눈에 띈다”고 밝혔다.

 

문혜준 기자: huffkorea@gmail.com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뉴스 #여행 #해외여행 #부킹닷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