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커피를 마시기만 해도 수명 연장" 커피를 마시면 사망률을 30%까지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ft.설탕 논란)

17만 명 이상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적정량의 커피를 마시면 각성 효과 및 건강에 일부 좋은 효과가 있다는 건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커피
커피 ⓒTanja Ivanova via Getty Images

 

하지만 커피에 조금이라도 설탕을 넣는 순간 건강에는 좋지 않다는 게 정설이었다. 그런데 그런 인식을 뒤집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하버드 의과대학의 의학 부교수인 크리스티나 위 박사는 ”커피를 마시기만해도 사망률을 30%까지 줄일 수 있다”며 ”의미 있는 연구 결과다”라고 말했다. 연구진은 영국인 17만 명 이상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으며 보통 하루에 1.5~3.5잔 이상의 커피를 마시는 사람이 대상이었다. 연구 참가자들은 37~73세로 일년에 5번 이상 커피 섭취량, 건강 상태, 라이프스타일 등을 체크 받았다. 연구진들은 참가자들의 상황을 7년간 추적했다. 

커피에 설탕을 넣는 여성
커피에 설탕을 넣는 여성 ⓒMANICO via Getty Images

 

이번 연구를 통해 연구진들은 ”하루에 1.5~3.5잔 이상의 커피를 마시는 사람 중 티스푼 분량의 설탕을 커피에 넣어 마신 사람도 커피를 아예 마시지 않은 사람보다 더 오래 살았다”고 말했다. 무가당 커피를 마신 사람들은 연구 기간 동안 사망할 확률이 16~21% 낮았다. 그리고 커피를 하루에 3잔 이상 많이 마신 사람들이 가장 사망 위험이 낮았다. 위 박사는 ”사망률을 30%나 낮춰주는 걸 찾는 건 어려운 일이다”라면서도 이번 연구에도 한계는 있다고 NBC뉴스를 통해 주의를 요하기도 했다. ”의미 있는 연구이긴 하지만 커피 자체가 참가자들의 사망 위험을 직접적으로 감소시켰다는 것을 증명할 수 없다는 한계가 분명 존재한다.” 또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이 연구는 참가자들이 우유를 첨가했는지 혹은 어떤 종류의 커피를 마셨는지는 조사하지 않았다. 이런 요소 또한 결과를 왜곡시킬 수 있는 요인으로 참고하는 게 좋다.  

커피
커피 ⓒSevil Azeri via Getty Images

 

이번 연구로 위 박사가 확신하는 건 ”커피를 마시면 신체에 가해지는 해보다 오히려 긍정적인 효과가 더 많다”는 것이다. 또 그는 이번 연구 결과가 설탕이 과도하게 들어간 커피 종류를 마구 마셔도 된다는 뜻은 아니라는 것을 분명히 지적했다. 설탕을 과도하게 섭취하면 비만, 당뇨병, 심장병 등 여러 건강 문제가 발생하기 쉽다. 또 일반적으로 프랜차이즈 커피 전문점에서 판매하는 제품 중에는 티스푼 양 이상의 설탕이 들어간 음료가 많았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다만 이번 연구를 통해 알 수 있는 건, 커피에 약간의 설탕을 첨가해도 커피의 건강상 이점은 어느 정도 남아있다는 점이다. 조금만 주의하면 충분히 맛있는 커피도 즐기고 건강도 더 잘 지킬 수 있다.”

 

안정윤 기자: jungyoon.ahn@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