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공연 제안 1시간 만에 고사 의사 밝혀" 댄서 아이키 측이 클럽 공연 취소 건과 관련해 강경한 입장을 전했다

"명예를 훼손시킨 부분에 대해 강력히 대응할 것”

댄서 아이키 / 기사와 무관한 자료 사진
댄서 아이키 / 기사와 무관한 자료 사진 ⓒ뉴스1 / Getty

댄서 아이키 측이 클럽 공연 취소 건과 관련해 입장을 전했다. 

26일 아이키의 소속사 에스팀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 SNS를 통해 아이키가 속한 팀 ‘훅’의 클럽 뉴플로우 공연 취소에 대한 공식 입장을 게재했다. 

해당 글을 통해 아이키 측은 “24일 저녁 공연 대행사를 통해 해당 공연 출연을 제안받았다. 긍정 검토 중이었지만, 공연 전후 아이키의 스케줄로 인해 출연이 어렵다고 판단했다”며 “그러던 중 처음 전달받은 클럽명은 물론 행사 정보 또한 상이함을 확인해 최종적으로 어렵다고 결정했다. 제안한 대행사에 약 1시간 만에 고사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이어 아이키 측은 사전에 팀 훅에게 개런티를 지급했다는 뉴플로우 측의 주장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이어 “당사와 아이키, 훅 멤버들은 관여한 바 없고 계약 및 개런티 지급 관련 사전 공유가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 이에 당사와 아이키는 해당 공연에 대해 출연 고사를 명시했다는 점, 당사와 협의 없이 대행사와 클럽 양자 간에 계약 및 개런티 지급을 진행했다는 점 강조 드립니다”라며 대행사와 뉴플로우의 일방적인 진행이었다고 설명했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댄서 아이키
댄서 아이키 ⓒ뉴스1

또한 아이키 측은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크루 로고를 무단 도용 및 상업적으로 이용한 부분, 클럽 측이 주장하는 모든 허위사실에 대해 다시 한번 유감을 표한다”며 ”허위사실로 아이키 및 훅 멤버들 명예를 훼손시킨 부분에 대해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25일 클럽 뉴플로우 측은 공식 SNS를 통해 “댄스 크루 훅으로부터의 전원 출연 계약서 작성 및 공연비 전액을 입금한 후 홍보를 진행했으나 오늘(25일) 공연에 올 수 없다는 연락을 받게 됐다. 모든 분들의 출연료까지 전액 입금한 상황에서 협의 없이 당일 통보 취소를 받게 되어 무척 당황스럽고 이런 소식을 전해드리게 되어 너무 속상하다 못해 괴롭다”고 밝힌 바 있다. 

아래는 에스팀엔터테인먼트의 입장 전문이다. 

에스팀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에스팀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에스팀엔터테인먼트 공식 SNS

황남경 기자: huffkorea@gmail.com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엔터테인먼트 #연예 #엔터 #공연 #아이키 #클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