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구글이 여성의 임신중지권을 지지하고 '프라이버시 보장'하겠다며 내놓은 방안

美 대법원은 임신중지에 대한 입법은 각 주의 자율적 판단에 맡길 문제라는 입장.

구글 
구글  ⓒVIEW press via Getty Images

 

美 대법원이 여성의 임신 중지 권리를 인정한 1973년 판결을 뒤집으며 미국 전역에서 시위가 일어나고 있다. 구글도 여성의 임신중지권 지지를 발표했다. 

美 대법원이 최근 뒤집은 ‘로 앤 웨이드’ 판례는 “임신중지 행위 처벌은 헌법이 보장한 사생활의 권리 침해”라며 여성의 임신중지권을 인정한 중요한 판결로, 이를 통해 그동안 22~24주까지는 임신중지권이 보장됐다. 이번 판결에 따라 미국 전체 차원에서 임신중지권은 헌법의 보호를 받을 수 없게 됐다. 美 대법원은 임신중지에 대한 입법은 각 주의 자율적 판단에 맡길 문제라는 입장이다. 이미 루이지애나, 아이다호, 테네시 주 등은 임신중지를 금지하고 나섰다.  

구글
구글 ⓒNurPhoto via Getty Images

 

구글은 ”앞으로 임신중지를 행하는 병원이나 상담소 등 관련 장소를 방문하는 사람을 위해 위치 데이터를 자동 삭제하겠다”라고 밝혔다. 보통 휴대폰 등을 들고 어딘가를 방문하면 구글 등에 내가 간 곳의 저절로 기록이 남는다. 피플에 따르면 구글은 임신중지 결정을 내리며 방문하는 이 장소들을 ‘매우 개인적인 곳’으로 분류했다. 여러 주가 임신중지를 금지하고 있는 만큼 여성들을 최대한 보호하고 추후 위치 기록 등으로 인한 문제를 예방하려는 조치다.  

美 법원 앞에서 가짜 피로 시위하는 여성 (자료사진)
美 법원 앞에서 가짜 피로 시위하는 여성 (자료사진) ⓒNathan Howard via Getty Images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구글의 핵심 시스템과 유저 경험 담당 수석 부사장인 젠 피츠패트릭은 ”만약 구글 시스템이 사용자 중 누군가가 임신중지를 위해 병원에 갔다고 식별한다면, 우리는 그들이 방문한 직후 위치 기록에서 이 항목들을 삭제하겠다”라고 말했다. ”구글을 사용하는 유저를 위해 강력한 개인 정보 보호 기능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이러한 보호 기능을 강화하고 개선하기 위한 새로운 방법을 계속해서 모색하고 있다.” 

 

 

안정윤 기자: jungyoon.ahn@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미국 #여성 #글로벌 #구글 #임신중지 #위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