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가 장애인과 함께 사는 세상은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끝나면 함께 끝나는 거냐고 비판했다

"여전히 여러분의 마음에 장애인은 동등한 존재가 아닌 걸로 남은 것"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ENA

최근 인기리에 방영 중인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 열렬한 반응을 보내고 극 중 자신이 장애인에게 역차별 당한다며 우영우에게 낙하산 의혹을 제기하는 캐릭터 권모술수 권민우에 진심으로 분노하는 시청자들을 두고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드라마를 끄고 현실로 돌아와 출근길에서 장애인이 ‘지하철 타기 선전전’을 하면 드라마를 보던 사람들의 마음은 온데간데 없다”며 비판했다.

26일 전장연은 페이스북을 통해 “요즘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라는 드라마가 한참 인기리에 방영 중인데 사람들은 우영우(자폐 스펙트럼 장애를 가진 인물)란 캐릭터를 보면서 함께 공감하고 이해해야 한다고 말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권모술수라 불리는 권민우에 분노하기도 하는데, 드라마를 보고 있는 사람들의 반응을 보면 누구나 장애인도 함께 사는 세상을 꿈꾸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26일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페이스북 갈무리
26일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페이스북 갈무리 ⓒ전장연 페이스북

또한 그들은 “드라마를 끄고 현실로 돌아와 출근길에서 장애인이 ‘지하철 타기 선전전’을 하면 드라마를 보던 사람들의 마음은 온데간데 없다. 장애인도 함께 살자는 마음, 장애인도 사회에서 이동·노동 차별을 받지 않고 시설이 아닌 지역사회에서 함께 살자는 목소리는 드라마 ‘우영우’가 끝나면 함께 끝나는 걸까”라고 반문했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만약 그렇다면 여러분이 ‘우영우’를 시청하며 느낀 공감의 마음은 그저 동정과 시혜로만 남았다는 것이고 이는 여전히 여러분의 마음에 장애인은 동등한 존재가 아닌 걸로 남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경석 전장연 상임공동대표와 활동가들이 장애인 권리예산과 이동권 보장을 촉구하며 삼각지역에서 지하철을 타고 회현역에 도착해 내리고 있다. (2022.6.2)
박경석 전장연 상임공동대표와 활동가들이 장애인 권리예산과 이동권 보장을 촉구하며 삼각지역에서 지하철을 타고 회현역에 도착해 내리고 있다. (2022.6.2) ⓒ뉴스1

그들은 끝으로 “드라마에서 말하고자 하는 바가 장애인도 차별과 배제 없이 살아가고자 하는 것이라면 현실에서도 그렇게 해야 한다”며 “지하철을 막고 버스를 막고 길을 막지 않으면 도저히 들어주지 않는 사회적 소수자의 목소리가 현실에 매일매일 등장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어 “변화하길 바란다면 드라마를 넘어 현실에서 직접 변화를 만들어가는 장애인과 함께 하고 그 소리에 공감하고 동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남경 기자: huffkorea@gmail.com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엔터테인먼트 #연예 #엔터 #장애인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우영우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전장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