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반년 전까지 6100원이었는데.." 버거킹이 가격 인상 6개월 만에 다시 한 번 제품가 인상을 예고했다

반년 만에 13.1%나 오른 와퍼 가격......

자료사진.
자료사진. ⓒ버거킹 인스타그램/ 온라인 홈페이지

버거킹이 또 한 번의 가격 인상을 예고했다. 지난 1월 일부 메뉴의 가격을 평균 2.9% 올린 지 약 6개월만의 일이다. 

버거킹은 오는 29일부터 버거류 36종을 포함한 메뉴 46종의 가격을 올릴 것이라 밝혔다. 평균 인상률은 4.5%로, 지난 1월 일부 메뉴의 가격이 평균 2.9% 오른 이후 추가로 오른 가격이다. 

가격 인상 안내문.
가격 인상 안내문. ⓒ버거킹 홈페이지

이번 가격 인상으로 버거킹의 대표 메뉴 와퍼는 6400원에서 6900원으로 500원 오른다. 와퍼 주니어와 롱치킨버거는 각각 4400원에서 4600원으로 인상될 예정이다.

와퍼와 와퍼 주니어는 각각 지난 1월 6100원에서 6400원, 4300원에서 4400원으로 오른 바 있다. 1월의 가격 인상을 고려했을 경우 와퍼는 반년 만에 13.1%나 가격이 오르는 것이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버거킹 관계자는 이번 가격 인상과 관련해서 “물류비, 원자재 및 각종 제반 비용의 지속적인 상승으로 인해 불가피하게 일부 메뉴 가격을 인상하게 됐다”고 밝혔다.

 

문혜준 기자: huffkorea@gmail.com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뉴스 #경제 #버거킹 #인플레이션 #물가 상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