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눈은 안 보이게 됐지만.." 18살에 시력 잃은 30세 시각장애 유튜버가 자신의 장애를 보는 시각은 나도 꼭 배우고 싶은 삶의 태도다(요즘것들이 수상해)

'눈은 안 보이지만, 시야는 넓어졌다' - 멋있다...

시각장애 유튜버 김한솔씨 
시각장애 유튜버 김한솔씨  ⓒKBS

시각장애인의 자연스러운 일상을 보여주는 유튜브 ‘원샷한솔’의 구독자는 36만명에 육박한다. 채널 운영자인 30세 김한솔씨가 시력을 잃은 시기는 18살 시절.

한솔씨는 27일 KBS ‘요즘것들이 수상해’에 출연해 “18살 때 오른쪽 눈이 갑자기 안 보이더라. 병원에서 피검사를 해보니 희소병이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한솔씨가 18살 생일날 받게 된 것은 1급 장애인 복지 카드. 희소병 진단을 받은 후 학교를 자퇴하고 누워만 있던 한솔씨는 ”처음이 가장 힘들었다. 장애는 나랑 좀 먼 얘기라고만 생각했는데, 갑자기 세상을 볼 수 없다는 게 믿기 힘들었다”라고 암울했던 당시를 떠올렸다.

한솔씨의 가장 힘들었던 시기 = 시력을 잃은 직후 
한솔씨의 가장 힘들었던 시기 = 시력을 잃은 직후  ⓒKBS

그랬던 한솔씨가 마음을 달리 먹게 된 것은 점자를 배우면서부터다. 한솔씨는 ”이렇게 누워만 있으면 5년 후, 10년 후는 어떨까 싶더라. 원래도 저는 행복해지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던 사람”이라며 ”점자를 배우고 읽게 됐을 때는 ‘다시 할 수 있겠는데?’ 싶더라”고 털어놓았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현재 30세이지만, 18살부터 시각장애인으로서 인생을 새롭게 살게 된 한솔씨는 시각장애인의 일상을 담은 유튜브를 운영하면서 ”괜찮은데? 내가 할 수 있는 게 이렇게 많은데?”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시련을 선물로 바꿔버린 사람 
시련을 선물로 바꿔버린 사람  ⓒKBS

시각장애 13년차인 한솔씨는 ”처음에는 (시각장애로 인해) 불행하다고 생각했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선물 같다는 생각이 든다”라면 ”비록 눈은 안 보이게 됐지만, 세상을 보는 시야는 넓어진 것 같다”고 감동적인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한솔씨는 시각장애인으로서의 일상에 대해 ”나에게 주어진 새로운 기회와 선물 같은 시간”이라며 ”지금을 즐기고 있다”라고 밝혀 감탄을 자아냈다.

곽상아 : sanga.kwak@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연예 #유튜버 #시각장애인 #김한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