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배우 윤승아가 3년 동안 기른 머리카락을 기부했다(ft. 25cm)

멋진 사람!

배우 윤승아
배우 윤승아 ⓒ유튜브 채널 '승아로운'

배우 윤승아가 3년 동안 기른 머리를 기부했다. 

28일 윤승아의 유튜브 채널 ‘승아로운’에는 ‘단발로 싹둑, 3년 동안 함께했던 이젠 안녕’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윤승아는 “머리가 25cm가 되면 기부할 수 있다고 해서 자로 재보고 자르려고 한다”고 밝혔다. 정확히 25cm를 자른 윤승아는 시원한 ‘칼 단발’ 스타일로 변신해 감탄을 자아냈다. 

배우 윤승아
배우 윤승아 ⓒ유튜브 채널 '승아로운'

기부를 위해 잘라낸 머리를 본 윤승아는 “머리숱이 진짜 많다”며 “무겁다. 지금 머리가 약간 젖어있어서 잘 말려서 기부하도록 하겠다. 저는 자르고 싶었기 때문에 아주 시원하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배우 윤승아
배우 윤승아 ⓒ유튜브 채널 '승아로운'

이후 집에 도착한 윤승아의 새로운 헤어스타일을 본 남편 김무열은 눈을 떼지 못하며 “잘 어울리네. 잘 어울리는데”라고 연신 애정 가득한 눈빛을 보내 사랑을 표하기도 했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한편 2015년 결혼한 윤승아 김무열 부부는 늘 꾸준한 기부와 선행 활동을 보여주며 선한 영향력을 펼치고 있다. 

황남경 기자: huffkorea@gmail.com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엔터테인먼트 #연예 #엔터 #유튜브 #기부 #윤승아 #머리카락 #김무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