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운동은 강도보단 빈도가 중요하고, 굶는 건 절대 안 된다" 배우 이성경이 건강한 생활을 유지하는 방법

건강이 최우선이다.

배우 이성경
배우 이성경 ⓒ뉴스1

배우 이성경이 “운동은 강도보다 빈도가 중요하고 굶는 건 안 된다”고 당부했다. 

29일 매거진 더블유 코리아 유튜브 공식 채널에 올라온 영상에서 이성경은 “정말 많은 분들이 ‘안 먹느냐’, ‘매일 샐러드만 먹느냐’라고 물어보신다”라며 “방금 전에도 메뉴로 샐러드가 나왔길래 왜 샐러드밖에 없냐고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특별하게 체중 감량을 해야 할 때는 식단을 하겠지만 그게 아니라면 평상시에 건강하게 적당히 먹고, 간식도 먹고 싶으면 적당히 먹고 먹은 만큼 운동을 열심히 해준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운동은 강도가 중요한 게 아니라 빈도가 중요하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배우 이성경
배우 이성경 ⓒ뉴스1

그러면서 “10분만 하더라도 자주 매일 꾸준히 하는 게 제일 중요하다. 한 번 나가서 병들게 하는 것보단 컨디션 안 좋으면 편안하게 하고 좋으면 빡세게 하고 운동을 꾸준히 하는 편”이라고 설명해 ‘운동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또한 이성경은 “음식을 안 먹고 체중 감량을 하면 다음 끼니에 2배로 찐다”며 “굶으면 안 된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한편 과거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했던 이성경은 식이 장애를 가지고 있었다고 밝히며 “다이어트를 하면서도 폭식을 했다. 안 좋은 패턴이 반복되다 보니 지금보다 10kg이나 더 말랐었다. 오히려 스스로를 위로하며 하루를 감사히 보내니 폭식도 안 하게 되더라. 살을 빼겠다고 무작정 굶으면 절대 안 된다”며 극단적인 다이어트가 불러오는 위험성을 경고한 바 있다. 

황남경 기자: huffkorea@gmail.com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엔터테인먼트 #연예 #엔터 #건강 #이성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