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스타벅스가 제품명에 과일이 들어간 음료 중 일부 해당 과일이 들어가지 않는다는 이유로 소비자에 소송 당했다

분명 적혀있는데 없다고요???

 

스타벅스가 미국의 한 소비자에 약 65억원 이상(500만 달러) 의 소송을 당했다.
스타벅스가 미국의 한 소비자에 약 65억원 이상(500만 달러) 의 소송을 당했다.

스타벅스가 미국의 한 소비자에 약 65억 원 이상(500만 달러) 의 소송을 당했다.

이유는 "스타벅스 망고 음료에 망고가 없다는 것."

8일 (현지 시각) 블룸버그 통신은 조안 코미니스라는 한 여성이 지난 5일 뉴욕 맨해튼 연방법원에 이같이 주장하며 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코미니스는 스타벅스에 제품명에 과일 명이 들어가는 음료 중 일부에 실제 과일이 들어가 있지 않다고 주장했다. 예를 들면 '망고 드래곤 후르츠'에는 '망고'가 없으며, '스트로베리 아사이'에는 야자수 열매 일종인 '아사이'가 없는 식이다. 

망고 등 과일 (Photo by: Jeffrey Greenberg/UCG/Universal Images Group via Getty Images)
망고 등 과일 (Photo by: Jeffrey Greenberg/UCG/Universal Images Group via Getty Images)

또한, 소비자도 모르게 이들 음료 주 성분이 물, 포도 주스 농축액, 설탕이라고 덧붙였다. 주장의 근거는 밝히지 않은 상태다. 

소송 내용에 따르면, 코미니스는 제품 이름은 성분에 대한 '묵시적 약속'에 해당하며, 스타벅스가 기만 및 거짓 광고를 금지하는 뉴욕법을 위반해 부당이득을 챙겼다고 주장했다. 코미니스는 "소비자들은 제품에 표기된 과일이 실제 음료에는 없다면, 제품을 구매하지 않거나 훨씬 적은 비용을 지불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나영 기자: nayoung.kim@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