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목욕탕서 속옷 한 장 걸치고 종횡무진" 넷플릭스 영화 '카터'로 컴백한 주원이 액션 연기 위해 쏟은 노력을 보면 감탄만 나온다

원래 연기 열정이 대단하고, 운동도 꾸준히 하는 것으로 유명한 주원.

넷플릭스 영화 '카터'
넷플릭스 영화 '카터'

주원이 영화 '카터'에서 선보인 고강도 액션 연기를 술회했다.

주원은 8월 10일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 출연해 넷플릭스 영화 <카터>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영화에서 특수요원 카터 역을 맡은 주원은 "원래 운동은 꾸준히 했는데 <카터> 때문에 벌크업을 했다. 캐릭터에 맞게 (몸을) 바꿨다. 계속 액션하고 펌핑하고, 액션하고 펌핑하고 반복했다"라며 촬영 내내 몸을 유지한 비결을 설명했다.

무려 7kg을 증량했지만 살만 찌면 안 되니 운동으로 벌크업을 하고 단백질을 잘 챙겨 먹었으며, 지방량과 근육량을 함께 올렸다는 점이 특히 대단하다.

넷플릭스 영화 '카터'
넷플릭스 영화 '카터'
넷플릭스 영화 '카터'
넷플릭스 영화 '카터'

'카터'의 초반부. 카터는 벌거벗을 채 깨어나 속옷 하나만 입은 채로 목욕탕에서 일대다수의 전투를 벌인다. 이때 주원의 상반신에 그려진 커다란 문신이 인상적인데, 이 문신에 대해 주원은 "(문신은) 스티커인데 감독님이 디자인이 따로 있었다고 하더라. 먹으로 칠한 듯한 문신을 몸에 입혀서 좀 더 강한 캐릭터를 만들었다"라고 밝혔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김영철이 "(액션이) 힘들지는 않았냐"라고 질문하자 주원은 "힘들었지만 촬영 기법이 너무 신선해 색다른 현장이었다. 내가 이 현장에 있다는 게 행복했고, 자부심도 들었다"라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아끼지 않았다.

정병길 감독과 주원
정병길 감독과 주원
주원이 파이팅 포즈를 취하고 있다.
주원이 파이팅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한편 '카터'를 연출한 정병길 감독은 뉴스엔과 인터뷰에서 주원에 대해 "가장 액션을 잘하는 배우"라고 말했다. 이어 "액션을 잘한다와 못한다에 대한 저의 기준은 뒷모습으로도 연기를 할 줄 아느냐다"라며 "연기를 잘하는 배우가 액션도 잘하는 경우가 있다. 진짜 액션을 잘해서가 아니라, 몸으로 감정을 표현할 줄 아는 법을 안다는 거다. 주원은 일단 비주얼적으로도 선이 곱고, 실제로도 배우가 그걸 이해하고 있었다"라며 주원의 연기력을 극찬했다.

8월 5일 넷플릭스에 공개된 '카터'는 리얼 타임 액션 영화로, 남북 합작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된 요원 카터(주원)가 벌이는 처절한 생존을 그린 작품이다. <악녀>, <내가 살인범이다>를 통해 자신만의 액션 세계를 구축한 정병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유해강 기자 haekang.yoo@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