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부기장 역 완벽하게 소화해낸 김남길 본 현직 기장이 '디테일 연기'에 놀라움을 표했다 (비상선언)

"실제 조종사와 똑같아 놀랐다"

배우 김남길 출처 : 뉴스1

배우 김남길이 영화 '비상선언'을 통해 부기장 연기에 도전한 가운데, 현직 기장과 항공사 관계자가 그의 연기 디테일에 감탄을 표했다. 

'비상선언'을 본 한 항공사 관계자는 "교신 중 숫자 9를 독일어 'Nein'과 헷갈리지 않기 위해 'Niner'로 발음한다"며 "김남길이 교신하는 장면이 실제 민항기 조종사와 같아 놀랐다"는 리뷰를 남겼다. 

비행 시뮬레이터 훈련하는 김남길. 출처 : 길스토리엔티 
비행 시뮬레이터 훈련하는 김남길. 출처 : 길스토리엔티 

실제로 김남길은 부기장 역을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 '티웨이항공' 현직 기장인 송석호에게 비행 시뮬레이터 훈련을 받기도 했다고. 송석호 기장은 당시를 떠올리며 "김남길은 실제 조종사의 교육을 받고 싶어 했다"며 "항공 운항 지상 교육이 생소하고 전문적인 내용이라 쉽지 않았을 텐데 김남길은 복잡한 민간 항공기의 계기를 읽고, 오토 파일럿에 사용하는 각종 스위치와 버튼을 이해했다"고 밝혔다. 또한 김남길은 실제 비행에서 가장 힘들다는 이륙·착륙 조작을 한 번에 성공하기도 했다고.

영화 '비상선언' 스틸컷

또한 송석호 기장은 김남길의 영어 발음을 언급하며 "실제 기장들이 관제사와 통화 시 사용하는 특유의 영어 발음을 똑같이 하고 싶어했다. 실제 기장들이 사용하는 영어 가이드를 녹음해달라고 해서 해 준 적도 있다"고 아낌없는 칭찬을 보내 감탄을 자아내기도 했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한편 영화 '비상선언'은 사상 초유의 항공테러로 무조건적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와 재난에 맞서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황남경 기자: namkyung.hwang@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