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KTX 대신 신칸센' 국가철도공단의 광복절 특집 콘텐츠에 실린 철도 이미지는 보는 두 눈을 의심하게 만들 정도로 어이 상실이다(ft. 일본)

광복절인데 이 무슨...

국가철도공단이 15일 SNS에 올린 게시물. 출처: 국가철도공단 인스타그램
국가철도공단이 15일 SNS에 올린 게시물. 출처: 국가철도공단 인스타그램

국가철도공단(이하, 철도공단)이 광복절을 맞아 제작한 콘텐츠에 KTX가 아니라 일본 철도인 신칸센이 등장했다. 15일  '광복절 77주년 특집'을 맞아 국가철도공단이 제작한 카드뉴스형 콘텐츠에서 전후 일본 경제 부흥의 상징인 신칸센이 나온 것이다. 

앞서 철도공단은 15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광복절을 맞아 약탈의 수단에서 근대화의 상징이 된 철도 이야기를 담은 카드뉴스형 콘텐츠를 올렸다. 그러나 해당 게시물 작성 과정에서 이미지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고, 일본의 고속철도인 신칸센을 삽입해 논란을 빚었다. 광복절이라는 뜻깊은 날 일본 고속철도인 신칸센을 넣었다는 것에 누리꾼들은 분노했다. 또한, 국토교통부 산하기관인 철도공단이 우리나라 철도와 일본 철도를 구분하지 못하는 것이 말이 되냐며 문제제기했다. 누리꾼들의 항의가 쇄도하자 철도공단은 이미지 수정이나 사과없이 해당 콘텐츠를 당일에 삭제했다.  

문제는 이뿐만이 아니었다. 광복절이 다 지난 하루 뒤인 16일에 철도공단은 늑장 사과문을 올렸다.  철도공단은 인스타그램에 "소셜미디어 채널에 게시된 '8·15 광복절 특집' 콘텐츠에 부적절한 이미지가 사용된 사실이 있다"고 인정했다. 그러면서 "부적절한 사진을 사용하여 국가철도공단 SNS를 이용하시는 분들께 큰 불편을 드린 점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이미지 수정 작업이 지연되어 초동대처가 미흡했던 점 역시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사과했다.

16일 국가철도공단 사과문 출처: 국가철도공단 인스타그램
16일 국가철도공단 사과문 출처: 국가철도공단 인스타그램

양아라 기자  ara.yang@huffpost.kr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