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시즌2 제작’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막방을 하루 앞두고 가슴 충만해지는 소식을 전했고, 시청자들은 두 팔 벌려 환영이다

종영하면 또다시 정주행 각.

드라마 공식 포스터. 출처: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드라마 공식 포스터. 출처: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막방을 하루 앞두고 반가운 소식을 전했다.

이데일리는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시즌2로 시청자들과 다시 만난다고 17일 단독 보도했다. ‘우영우’를 제작한 이상백 에이스토리 대표는 인터뷰를 통해 "성원에 힘입어 ‘우영우’의 시즌2를 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희망 골든타임은 2024년쯤이다. 그 시기에 시즌2가 방송될 수 있게 하는 게 목표”라고 전했다. 이대표는 “출연진 및 제작진의 스케줄 조율이 쉽지 않아 많은 논의를 거쳐야 할 것”이라면서도 시즌2 제작 과정에서 출연진은 물론 연출 및 작가, 제작진의 교체는 없을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우영우 스틸컷. 출처 :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우영우 스틸컷. 출처 :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끝으로 이대표는 “이변이 없는 한 구성원들의 90% 이상은 그대로 가자는 게 목표”라며 “이 때문에 조율에 상당한 시간이 걸리겠지만 시즌2를 제작할 것이란 계획 자체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우영우 스틸컷. 출처 :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우영우 스틸컷. 출처 :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자폐 스펙트럼을 지닌 신입 변호사 우영우(박은빈)이 대형 로펌 ‘한바다’에 입사 후 성장해나가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다. ‘우영우 신드롬’이라고 불릴 정도로 매회 큰 화제를 모으며 두터운 팬층을 모았다. 자폐 스펙트럼을 자연스럽게 소화해낸 박은빈의 뛰어난 연기력과 다른 드라마들에서 찾아볼 수 없었던 사이다 전개로 올해의 웰메이드 작품으로 손꼽히고 있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오는 18일 16회를 끝으로 종영할 예정이다.

남유진 기자 : yujin.nam@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