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스케줄 바쁜 사람부터..." 영화 '헌트' 속 '역대급 카메오 군단 출연'엔 엄청난 비밀이 숨어있다

이정재 감독이라 가능했던 라인업.

영화제 라인업을 방불케하는 영화 '헌트' 카메오. 출처 : jtbc
영화제 라인업을 방불케하는 영화 '헌트' 카메오. 출처 : jtbc

이정재의 첫 감독 데뷔작 '헌트'가 역대급 카메오 군단 출연으로 화제를 모은 가운데, 카메오 출연에 대한 비밀이 밝혀져 흥미를 끌었다.  

18일 JTBC '방구석 1열'에는 '헌트'의 감독 이정재, 주역 정우성, 정만식과 제작사 대표 한재덕이 출연했다. 앞서 '헌트'는 영화제 라인업을 방불케 하는 역대급 카메오 군단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헌트'에 등장하는 카메오는 배우 황정민, 이성민, 유재명, 박성웅, 김남길, 주지훈, 조우진 등이 있다. 

"바쁜 사람부터 죽였다" 출처 : jtbc
"바쁜 사람부터 죽였다" 출처 : jtbc

"어떻게 섭외하게 됐냐"는 물음에 한재덕 대표는 "카메오는 극 흐름을 방해할 수 있기 때문에 굉장히 조심스럽게 써야 한다"고 설명, 이정재 감독과 정우성과 상의해서 모은 배우들이라고 전했다. 

또한 한재덕은 "스케줄 맞추기 힘들었다"고 고충을 표하며 "바쁜 배우들 먼저 죽였다"고 '깜짝 스포'를 하기도 했다. 이내 그는 황급히 입을 막으며 "그래도 누가 죽었는지는 얘기하지 않았다"고 위안 삼아 웃음을 자아냈다. MC 유세윤이 "가장 늦게 죽는 사람이 스케줄이 널널한 사람인 거냐"고 묻자 한재덕은 "그렇다"고 부정하지 않아 다시금 폭소를 자아냈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황남경 기자: namkyung.hwang@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