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연 매출 10억' 햄버거 가게 운영 중인 가수 테이가 어딘가 핼쑥한 얼굴로 요식업 고충을 털어놨다 (전참시)

이석훈 표정=내 표정

이석훈과 테이 출처 : MBC
이석훈과 테이 출처 : MBC

버거집 사장으로 변신한 가수 테이가 핼쑥한 얼굴로 "다른 일 한 달만 해보면 연예인이 꿀이란 걸 알게 된다"고 고백해 웃음을 안겼다.

20일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SG워너비 이석훈은 절친 테이가 운영하는 수제 햄버거 가게를 찾았다. 이석훈은 친구 테이를 두고 요식업에 진심이라며 "쉴 때는 작곡가를 만나서 곡 작업을 해야 하는데, 테이는 쉴 때 닭 다리 살을 찾고 있더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에 테이는 "식자재 가격이 2배나 올랐다. 저렴하고 맛있는 재료를 찾느라 한참 걸리는 것"이라고 고충을 털어놨다. 

테이 출처 : MBC
테이 출처 : MBC

요식업의 고충을 맛본 테이는 이석훈에게 노래가 제일 쉽다며 사업할 생각은 하지도 말라고 당부했다고. 테이는 "TV 보시는 모든 분이 공감하실 텐데, 다른 일 한 달만 해보면 안다"며 "연예인이 개꿀(?)이다"라고 고백해 폭소를 유발했다. 

앞서 KBS2 '자본주의학교'에서는 햄버거 가게 사장이 된 테이의 모습을 소개한 바 있다. 테이는 해당 방송에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촬영을 통해 만나게 된 백종원의 추천으로 햄버거 가게를 열게 됐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기기도 했다.

테이 출처 : MBC
테이 출처 : MBC

당시 방송에서 테이가 만든 수제 버거를 먹은 백종원은 깊은 감탄을 표했다고. 테이의 말에 따르면 백종원은 카메라가 꺼진 뒤에도 "장사를 한 번 해보는 게 어떻겠냐"고 진지하게 제안, 그의 권유에 따라 요식업에 뛰어들게 된 것. 연 매출에 대한 질문에 테이는 "매장 두 개를 했을 때 10억 원은 훌쩍 넘겼다. 하루 매출이 100만 원 이하일 때가 없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한편 테이는 2018년 버거집을 개업해 현재 매장 두 개를 운영 중이다.

황남경 기자: namkyung.hwang@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