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억대 피해 봤다" 배우 채소영이 최근 기승부리는 '기획 부동산 사기' 당한 사연을 공개했다 (자본주의학교)

그는 공황장애를 비롯해 여러 정신적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다고.

배우 채소영 출처 : KBS 2TV
배우 채소영 출처 : KBS 2TV

영화 '한공주', 드라마 '사랑의 온도' 등을 통해 대중에게 얼굴을 알린 배우 채소영이 소울메이트 친구에게 기획부동산 사기를 당했다고 고백해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다.

21일 방송 예정인 KBS 2TV '자본주의학교'에는 억대 부동산 사기를 당한 배우 채소영의 사연이 공개된다고. 이날 '자본주의학교'는 최근 사회적으로 떠들썩했던 기획부동산 사기의 전형적인 유형과 수법에 대해 전한다. 녹화에 참여한 한 공인중개사는 클럽 멤버들에게 토지 판매 중개에 나서고, 이에 솔깃한 소셜투자클럽 멤버들은 너도나도 구매 의사를 밝힌다. 하지만 이 토지 부동산 홍보는 다름 아닌 기획 부동산의 전형적인 사기 수법을 재연한 것으로 밝혀지며 큰 충격을 안긴다.

기사와 무관한 자료 사진. 출처 : Getty
기사와 무관한 자료 사진. 출처 : Getty

이에 배우 채소영은 자신 또한 기획부동산 사기를 당했다고 털어놓는다. 그는 "7, 8년 동안 가장 가깝게 지냈던 완전한 소울메이트에게 사기를 당했다"고 고백했다. 채소영은 어머니와 함께 집 보증금으로 무려 3개 지역의 기획부동산을 구입, 억대 사기 피해를 봤다고 밝혔다. 그는 이후 충격으로 인해 공황장애를 비롯한 여러 정신적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다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변호사가 알려주는 기획 부동산 사기를 피하는 꿀팁은 해당 방송에서 자세히 공개될 예정이다. 

황남경 기자: namkyung.hwang@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