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연예기획사 대표가 KPOP 아이돌 꿈꾸는 연습생에게 몸매 확인한다며 속옷 입은 사진 찍어 보내라 강요했다

경찰이 조사 중이다.

출처: YTN 방송화면
출처: YTN 방송화면

"이게 싫다면 어떻게 한국에 KPOP을 한다는 거지"

케이팝 아이돌을 꿈꾸는 연습생들이 연예기획사 대표에게 속옷을 입은 사진을 보내지 않으면 들었던 말. 연예기획사 대표가 연습생들의 몸매를 확인하기 위해 속옷 입은 사진을 보내라고 강요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22일 YTN은 한 연예기획사 대표가 연습생들에게 매주 화요일 앞, 뒤, 옆모습을 촬영한 전신사진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대표는 허벅지와 허리, 팔뚝 둘레 등 주요 신체 사이즈 측정을 요구했으며, 사진을 찍을 땐 속옷만 입으라고 강요했다고 한다. 

출처: YTN 방송화면
출처: YTN 방송화면

이를 따르지 않는 연습생에게는 "이게 싫다면 어떻게 한국에 KPOP을 한다는 거지", "케이팝은 쉽게 되는 거 아니다. 그렇기 때문에 세계 최고가 된 것"이라고 타박했다고 한다.  간혹 2주 연속 같은 색깔 속옷 사진을 보내면, 지난주 사진이 아니냐고 따지기도 했다고.  연습생들은 대표에게 보낸 자신들의 사진들이 유출될까 두렵고 불안했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보도에 따르면, 연예기획사 대표는 걸그룹 데뷔 준비 기간을 단축하기 위해 동의를 받고 진행한 것일 뿐이라며 성적인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답변했다. 

한편, 고발장을 접수한 경찰은 지난달 연예기획사 사무실에서 대표의 컴퓨터와 핸드폰을 압수수색해 포렌식 분석 중이다. 

양아라 기자 ara.yang@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