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계곡 살인' 이은해의 사이코패스 검사 결과가 법정에서 공개됐다

이은해 변호인은 검사 자체를 문제삼았다.

이수정 교수, 이은해. 출처: 뉴스1
이수정 교수, 이은해. 출처: 뉴스1

'계곡 살인' 피의자 이은해의 사이코패스 검사 결과가 공개됐다. 

26일 인천지법 형사15부(이규훈 부장판사)는 이은해와 공범 조현수에 대한 11차 공판을 열고 증인 신문을 진행했다. 이날 검찰 측 증인으로 출석한 범죄심리 전문가, 이수정 경기대학교 교수는 이은해에 대한 사이코패스 검사 결과를 증언했다. 

 

"이은해, 사이코패스 검사 결과 31점" 

이수정 교수는 "대상자(이씨)를 만나지 않고 수사기록, 과거 전과기록, 생활 기록 등을 토대로 20개 문항의 채점표에 의해 검사했다"라며 "이씨의 점수가 굉장히 높게 나왔는데 31점이었다. 영미권 국가에서는 30점이 기준이고, 한국에서는 25점 이상이면 성격적으로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판단한다"라고 설명했다. 

한국 경찰은 사이코패스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PCL-R 검사를 시행하고 있다. 40점 만점인 이 검사에서 역대 최고점을 받은 범죄자는 총 20명을 살해한 연쇄살인범 유영철로 38점이었다.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은 29점이었고, ‘어금니 아빠’ 이영학은 25점이었다. 

이수정 교수는 검사 결과 이은해의 자기도취적인 성격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 교수는 "반사회성 등 2개 부분에서는 만점에 해당하는 점수가 나왔다"라며 "대인관계나 생활양식 등도 피해자와 착취 관계를 형성했고 이씨가 (스스로) 경제활동을 해서 생존한 게 아니었던 점 등에 의해 점수가 높았다"라고 말했다. 

 

이은해 변호인의 문제 제기

이날 법정에서 이은해 변호인은 간접 자료에 따른 검사 결과는 효력이 없다고 문제를 제기했는데, 이수정 교수는 "이은해가 사이코패스 성향이라고 했지, 사이코패스라고 이야기하지는 않았다"라고 말했다.

 

이은해와 조현수. 출처: 뉴스1 
이은해와 조현수. 출처: 뉴스1 

이은해는 내연남 조연수와 함께 지난 2019년 6월 30일 저녁 8시 24분쯤 용소계곡에서 남편 윤모씨를 살해한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됐다. 검찰은 이은해와 조현수가 윤씨 앞으로 든 생명보험금 8억원을 노리고 계획 범죄를 한 것으로 보고 있다. 

도혜민 기자 hyemin.do@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