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신임 대표가 '첫 전화 통화'에서 "빠른 시간 내 만나자"며 뜻을 모았다

축하 난을 보내기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출처 : 뉴스1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출처 : 뉴스1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0일 통화를 하고 빠른 시일 안에 만나기로 뜻을 모았다.

이진복 대통령실 정무수석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이 대표를 예방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밝혔다. 이 수석은 브리핑에서 “제가 (대통령께) 전화해서 (이 대표를) 바꿔드렸다”며 “(윤 대통령과 이 대표가) 빠른 시간 내 만날 자리를 만들어보자, 앞으로 자주 만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자”고 했다고 전했다.

이 수석은 “대통령은 당의 총재가 아니니까 ‘영수란 표현은 안 맞다’고 말씀하시고 ‘대통령과 당 대표의 만남’이란 말로 해서 앞으로 이런 일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다만 만남의 형식이나 일정은 정하지 않았다. 이 수석은 또 최근 경남 양산 문재인 전 대통령의 자택 주변 시위대와 관련해 대통령 경호처가 경호구역을 확장한 것과 관련해 “이 대표가 대통령에게 도와줘서 감사하다고 말씀하셨다”고 밝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의 축하 난을 전달받고 있다. (22.8.30) 출처 :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의 축하 난을 전달받고 있다. (22.8.30) 출처 : 뉴스1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도 “이진복 수석이 ‘윤 대통령께서 이 대표와 통화하길 원한다’고 말했고, 이 대표가 흔쾌히 ‘좋습니다’해서 바로 통화한 것”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박 대변인은 “윤 대통령께서 당대표가 된 것을 축하해주신 것 같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에게 ‘성공한 대통령이 되길 진심으로 바랍니다’라고 했다”고 전했다. 또 이 대표는 윤 대통령에게 “협력할 것은 찾고 서로 다른 입장은 조율해서 하자. 가능한 한 빨리 형식과 절차 없이 만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다.

한겨레 엄지원 기자 umkija@hani.co.kr 심우삼 기자 wu32@hani.co.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