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마마무 문별이 원래 랩이 아닌 노래를 하고 싶었다고 밝혔다(두 번째 세계)

문별의 노래도 기대가 된다!

그룹 마마무의 문별이 보컬 서바이벌 '두 번째 세계'에 출연했다. 출처: 뉴스 1.
그룹 마마무의 문별이 보컬 서바이벌 '두 번째 세계'에 출연했다. 출처: 뉴스 1.

그룹 마마무에서 카리스마 래퍼로 유명한 문별. 그는 원래 래퍼가 되고 싶은 생각이 없었다고 한다. 

30일 첫 방송된 JTBC '두 번째 세계'에서는 마마무 문별이 보컬 서바이벌에 출연해 솔로 공연을 앞두고 속 깊은 이야기를 하는 모습을 만나볼 수 있었다. '두 번째 세계'는 케이팝 걸그룹 래퍼들이 출연해 보컬리스트라는 새로운 모습으로 승부하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그룹 마마무에서 랩을 맡고 있는 문별이 처음에는 래퍼가 된 게 싫었다고 밝혔다. 출처: JTBC '두 번째 세계' 캡쳐
그룹 마마무에서 랩을 맡고 있는 문별이 처음에는 래퍼가 된 게 싫었다고 밝혔다. 출처: JTBC '두 번째 세계' 캡쳐

문별은 '두 번째 세계' 출연에 대해 처음엔 고민했다며 "저도 마마무로 서본 무대는 정말 많지만 혼자서 서본 경험은 너무 적어서 많이 떨릴 것 같더라. 혼자 한 번 해보면서 한 단계, 한 단계 깨나가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 마마무 데뷔 당시를 회상하며 그는 "마마무를 처음 시작하면서 보컬로 오디션을 보고 춤으로 오디션을 보고 들어와서 생각지 못한 랩을 맡게 됐었다. 그때 당시에는 제가 좋아하는 장르가 아니어서 (래퍼가 된 게) 싫었다. '왜 내가 랩을 해야 하지?' 제가 좋아하지도 않는 랩을 시작했다는 것 자체가 처음엔 마음이 아팠다"고 밝혔다. 

문별이 걸그룹 래퍼가 아닌 '문별'의 노래를 기억해달라고 밝혔다. 출처: JTBC '두 번째 세계' 캡쳐
문별이 걸그룹 래퍼가 아닌 '문별'의 노래를 기억해달라고 밝혔다. 출처: JTBC '두 번째 세계' 캡쳐

래퍼로 인정 받은 후에도 노래에 대한 열망을 놓을 수 없던 문별. 그는 "5장이 솔로 앨범을 냈다는 건 관심이 있으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대부분의 대중분들은 제가 솔로 앨범을 냈어도 (당연히) '랩 곡이겠거니' 생각하시더라. 저조차도 걸그룹 래퍼가 노래했을 때 안 들어볼 것 같거든요. 그런 부분을 깨고 싶은 게 두 번째 세계의 시작이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문별은 "걸그룹 래퍼가 아닌 '문별'의 노래를 들으실 수 있게 하고자 하는게 저의 큰 목표"라며 출연 포부를 밝혔다. 

후에 첫 무대에 오른 문별은 여유 있게 가사를 읊조리면서 "출사표를 던지는 건 처음이다. 그냥 원 없이, 노래 원 없이 들려드리자(고 생각한다)"며 노래 '온 마이 웨이로' 카리스마 있게 무대를 제대로 즐기는 모습을 보여줬다.  

무대를 끝낸 문별이 경연, 경쟁이 좋아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출처: JTBC '두 번째 세계' 캡쳐
무대를 끝낸 문별이 경연, 경쟁이 좋아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출처: JTBC '두 번째 세계' 캡쳐

공연을 끝낸 문별은 후련한 모습을 보이며 웃어보였다. 그는 "사실 경연, 경쟁을 좋아하질 않는다. '평화롭게 다 같이 무대 하자'는 마음으로 두 번째 세계에 오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번 '두 번째 세계' 출연을 계기로 진정하고 싶은 노래를 하게 된 문별,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해본다. 

김나영 기자: nayoung.kim@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