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빠른 쾌유를 기원합니다!” 영화 ‘헌트’ 이정재→정우성이 2번째 암 진단을 받고 수술을 앞둔 팬을 위해 응원 영상을 전달했다

배우들은 한목소리로 팬의 빠른 쾌유를 기원했다.

암밍아웃 한 팬을 위해 응원 동영상을 보내준 영화 '헌트'의 배우들. 출처: 뉴스1, 트위터, 네이트판 

영화 ‘헌트’의 배우들이 암 수술을 앞둔 팬을 위해 응원 메시지를 전달한 사연이 알려졌다.

30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암 수술 앞뒀는데 이정재+정우성+정만식+허성태 배우님께 응원 영상 받음’이라는 제목으로 글이 게재됐다. 

글 작성자 A씨는 “28일 집 가까운 극장에서 ‘헌트’ 무대인사를 하기에 ‘이왕이면 무대인사가 좋지’ 하는 마음으로 예매했다”면서 “신기한 눈빛으로 한참 보는 중이었는데, 정만식 배우가 날 지목했다. 무대 위로 나가 네 분과 같이 동영상 촬영하는 중에 무슨 용기가 생겼는지 뜬금없이 ‘암밍아웃(암 경험자임을 주변에 알리는 일)’을 했다. 적잖이 당황했을 텐데 기운 북돋아줘서 진짜 감동이었다”라고 운을 뗐다.

A씨는 자궁내막에 발병한 희소 암 때문에 수술을 앞둔 상황이었다. 그러나 당시 A씨와 배우들이 함께 찍은 동영상은 정만식의 실수로 녹화 버튼이 눌리지 않았고, 당연히 휴대전화에도 남아있지 않은 상황이었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이에 대해 A씨는 “날아갈 것 같은 마음으로 자리에 돌아왔는데 휴대폰을 보니 영상이 없었다”면서 “아쉬운 마음을 인스타그램 게시물로 올리고, 친구한테 찡찡거렸는데 얼마 뒤에 갑자기 정만식 배우와 ‘헌트’ 홍보팀으로 부터 다이렉트 메시지가 왔다”라고 설명했다. 

A씨는 정만식과 ‘헌트’ 주연 배우인 이정재, 정우성 측 소속사로부터 사과 메시지와 응원 영상까지 받게 된 것. 이정재와 정우성, 허성태, 정만식이 함께 등장하는 해당 영상에서 정우성은 A씨를 향해 “정만식의 똥손이 휴대전화 녹화 버튼을 안 눌렀다는 친구분의 제보가 있어 영상을 다시 찍어 보낸다”라고 말했다. 

이정재, 정우성, 허성태, 정만식이 A씨에게 보낸 응원 동영상. 출처: 트위터 

뒤이어 당시 동영상의 녹화버튼을 누르지 않았던 정만식은 “죄송하고 감사하다”라며 사과했고, 배우들은 “A씨가 수술 이야기를 하면서 파이팅을 해달라고 했는데, 수술 잘 받으시고 빠른 쾌유를 기원한다. 파이팅”이라고 한목소리로 외쳤다. 

A씨는 “여러 관객 중 한명이고 그냥 지나칠 수도 있는데 따로 시간 내서 영상 촬영해주시니 진짜 찐 감동이었다”라며 “사실 이번이 내게는 두 번째 암 진단이고, 이번엔 희귀암이라 너무 무서웠는데 배우들 덕분에 처음으로 암 생각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라고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서은혜 프리랜서 기자 huffkorea@gmail.com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