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코로나19로 억눌려 있던 해외여행 욕구 때문인지, 한국인의 에어비앤비 위시리스트는 자연 한가운데서 풍경을 감상하기 좋은 럭셔리 숙소들로 채워졌다

‘해변 바로 앞’, ‘통나무집’, ‘골프’, ‘호숫가’, ‘서핑’, ‘열대지역’ ... 다 잊고 자연으로 둘러싸인 고즈넉한 곳에서 휴가를 보내고픈 우리의 마음

La Mansion Xanadu in Varadero is a marvel of Cuban architecture. It used to be the beach house of the French American millionaire Mr. Irenee DuPont. Nowadays, it works as a very well preserved in the interior and exterior of the colonial architecture, hotel with a bar offering amazing view next to Varadero Golf Club. (Photo by Nicolas Economou/NurPhoto via Getty Images)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Photo by Nicolas Economou/NurPhoto via Getty Images)

팬데믹으로 2년 넘게 억눌려 있던 해외여행에 대한 관심이 크게 늘고 있다. 한국인들이 마음 속에 담고 있는 해외의 에어비앤비 숙소는 어떤 곳들일까. 

 

에어비앤비는 휴가에 어울리는 카테고리인 ‘해변 바로 앞’, ‘통나무집’, ‘골프’, ‘호숫가’, ‘서핑’, ‘열대지역’ 등을 선택하여 각 카테고리 별로 한국인들이 가장 많이 위시리스트에 담아 놓은 숙소 1개씩을 꼽아 봤다. 대부분이 자연 한가운데서 풍경을 감상하기 좋은 럭셔리한 숙소였다.

 

‘해변 바로 앞’ 카테고리 인기 숙소, 인도네시아 발리

Noku Beach House
Noku Beach House / Airbnb 제공

인도네시아 발리에 위치한 ‘노쿠 비치’는 한적한 해변 앞에 위치한 럭셔리 빌라. 자연에 둘러싸인 아름다운 궁전에서 워케이션도 누려볼 수 있다.

 

‘통나무집’ 카테고리 인기 숙소, 뉴질랜드 트위젤

Skylark Cabin
Skylark Cabin / Airbnb 제공

뉴질랜드 트위젤에 위치한 ‘스카이라크 산장’은 높이 솟은 산맥과 넓은 계곡의 아름다움을 감상할 수 있는 곳. 모던한 디자인의 오두막으로 자연과 교감하는 휴가를 선사한다.

 

‘골프’ 카테고리 인기 숙소, 하와이 호놀룰루

Airbnb 제공

와이키키 중심에 위치한 부티크 스타일의 호텔 룸으로 알라 와이 골프 코스와 인접해 있어 인기가 많다. 오션뷰와 마운틴뷰 모두 즐길 수 있다.

 

‘호수’ 및 ‘호숫가’ 카테고리 인기 숙소, 덴마크 베스테르비그

The Black Houses in Agger
The Black Houses in Agger / Airbnb 제공

북유럽 덴마크의 ‘라이트하우스’는 잔잔한 호수의 풍경이 멋진 곳. 특히 2층은 플라데 호수의 탁 트인 파노라마를 감상하기 안성맞춤이다.

 

‘서핑’ 카테고리 인기 숙소, 인도네시아 발리

Beyond Bespoke Villas
Beyond Bespoke Villas / Airbnb 제공

여름의 낭만을 담은 공간인 발리의 ‘러브 네스트’.  아름다운 꾸따 비치를 품고 있으며, 비치 클럽과 가까워 서핑과 함께 로맨틱한 휴가를 보낼 수 있다.

 

‘열대 지역’ 카테고리 인기 숙소, 필리핀 세부

treehouse de valentine / Airbnb 제공
treehouse de valentine / Airbnb 제공

필리핀 세부에 위치한 ‘트리하우스 드 발렌타인’. 복잡한 도시를 벗어나 울창한 나무 속에 둘러싸여 있는 트리하우스에서 자연이 주는 호화로움을 느껴볼 수 있다. 

treehouse de valentine / Airbnb 제공
treehouse de valentine / Airbnb 제공

*이 자료에서 언급된 모든 숙소는 순수하게 영감을 불러일으키고 이해를 돕기 위한 목적으로 소개되었습니다. 에어비앤비는 에어비앤비 플랫폼에 등록된 특정 숙소를 추천하거나 보증하지 않습니다.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