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영국에서 낯선 남성 때문에 숨진 9살 한 소녀의 장례식을 위해 그의 부모는 특이하지만 뭉클한 부탁을 했다

범인은 소녀의 가족과는 아무 상관도 없는 괴한이었다.

영국의 올리비아 프랫-콜벨이라는 9살 소녀는 8월 22일(현지시각) 자신의 집을 무단으로 침입한 괴한의 총에 맞아 숨졌다.  

올리비아 프랫-콜벨의 사진 / 출처 : Olivia Pratt-Korbel's family handout
올리비아 프랫-콜벨의 사진 / 출처 : Olivia Pratt-Korbel's family handout

BBC에 따르면 올리비아를 쏜 괴한은 또 다른 범죄자 남성을 쫓고 있었다. 그 남성이 올리비아의 집에 침입하자 그 괴한도 따라 들어왔고, 그 자리에 있던 올리비아를 향해 오인 사격을 한 것이다. 괴한은 올리비아를 쏘고 그가 원래 쫓던 남성에게도 총을 사용했다. 그 괴한을 막으려던 올리비아의 어머니 쉐릴도 총에 맞아 부상을 입고 회복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침입한 두 남성 모두 올리비아네 가족과는 아무 상관도 없는 사람들이었다. 현재 올리비아를 쏜 괴한은 도주 중으로 경찰이 추적 중이다. 

당시 출동한 경찰은 올리비아를 구하려고 했지만 실패했다. 사건이 알려지자 영국 전역의 사람들이 이 소녀를 추모했다. 올리비아의 장례를 위한 기금이 모금됐고 9월 15일(현지시각) 정식 장례식이 예정돼 있다. 올리비아의 부모는 딸을 추모하며 장례식 참석자들에게 이례적인 부탁을 했다.

사건 현장 근처에 올리비아를 추모하기 위해 놓여진 꽃과 인형들 / 출처 : (Photo by Peter Byrne/PA Images via Getty Images)
사건 현장 근처에 올리비아를 추모하기 위해 놓여진 꽃과 인형들 / 출처 : (Photo by Peter Byrne/PA Images via Getty Images)

일반적으로 장례식에는 어두운색 옷을 입는 게 예의지만 올리비아의 부모는 참석자들에게 "장례식에 꼭 핑크색을 입고 와 달라"라고 부탁했다. 평소 올리비아가 핑크색을 좋아했기 때문이다. 

올리비아의 친척 언니가 공개한 사진 / 출처 : Rebecca Louise/Facebook
올리비아의 친척 언니가 공개한 사진 / 출처 : Rebecca Louise/Facebook

메트로 영국판에 따르면 올리비아의 사촌 언니 레베카 루이스는 페이스북을 통해 "올리비아에게는 무한한 가능성이 있었고 뭘 하고 싶은지도 아는 아이였다. 이 잔인한 세상에서 네가 당한 일이 너무 가슴 아프고 안타깝다. 우리는 반드시 누가 이런 짓을 했는지 찾을 것이고 정의를 찾을 것이다. 영원히 9살일 올리비아, 너무 사랑해. 그 어떤 가족도, 어린이도 이런 범죄를 당해서는 안 된다"라고 추모했다. 

올리비아와 그의 친척 언니 레베카 / 출처 : Rebecca Louise/Facebook
올리비아와 그의 친척 언니 레베카 / 출처 : Rebecca Louise/Facebook

올리비아의 담임 선생님이었던 레베가 윌킨슨은 "올리비아는 평소 다른 사람을 기꺼이 돕는 아이였다. 얼마나 좋은 부모님 아래에서 바르게 잘 컸는지 바로 알 수 있는 아이였다"고 슬퍼했다. 

 

 

 

안정윤 기자: jungyoon.ahn@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