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강렬한 느낌을 받았다" 청각장애인 배우 트로이 코처가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만났던 윤여정을 다시 만나고 싶다 밝혔다

"연기 관련된 대화를 나누고 싶다"

윤여정과 트로이 코처 출처 : Getty
윤여정과 트로이 코처 출처 : Getty

아카데미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미국 배우 트로이 마이클 코처가 내한했다. 

청각 장애인인 배우 트로이 코처는 영화 '코다'로 지난 3월 열린 제94회 아카데미 남우조연상을 비롯해 미국배우조합상 남우조연상, 영국 아카데미 남우조연상 등을 수상한 바 있다. 아카데미 시상식 당시 배우 윤여정이 시상자로 올라 수어로 시상해 한 차례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6일 서울에서 열린 세계농아인대회 홍보대사 위촉식 및 기자회견에 참석한 트로이 코처는 "한국에 와서 한국말도 못 하는데 어떻게 생활할지 걱정됐는데 수어를 해주시는 분들이 계셔서 언어에 대한 불편함 없이 만나고 있어 너무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윤여정과 트로이 코처 출처 : Getty
윤여정과 트로이 코처 출처 : Getty

'한국에 와서 하고 싶은 것이 있냐'는 질문을 받은 그는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 때 상을 시상해준 윤여정 배우님을 제일 먼저 뵙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아카데미 당시를 회상하며 "윤여정 배우님이 연기에 대한 내공과 연륜이 굉장히 훌륭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래서 깊이 있는 내공에 대한 연기를 배우고 싶어서 연기 관련된 대화를 나누고 싶다"고 했다.

윤여정과 트로이 코처 출처 : Getty
윤여정과 트로이 코처 출처 : Getty
윤여정과 트로이 코처 출처 : Getty
윤여정과 트로이 코처 출처 : Getty

이어 그는 "특히 제가 아카데미에서 상을 받았을 당시 트로피를 받고 한 손으로 수어를 해야 할까 고민했는데, 윤여정 배우가 트로피를 들어주시고 제가 편하게 소감을 발표하게 해주셔서 굉장히 감사했다"고 전했다.

또 "윤여정 배우가 '아이 러브 유'라는 의미의 수어를 해주셨다"며 "그 부분에 대해서 강렬한 느낌을 받았다. 사실 개인적으로 대화를 더 하고 싶었는데 시간이 부족했기에 다음에 시간적 여유가 있다면 연기 내공에 대해 묻고 싶고, 나중에 개인적으로 재미있는 미국 수어 농담도 직접 가르쳐 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한국 콘텐츠를 본 적 있냐'는 질문에 윤여정이 출연한 영화 '미나리'를 언급한 그는 "'미나리'가 미국에 이민 온 한국인 가족의 이야기였는데 농아인의 이야기와 같다고 생각한다. 굉장히 감명 깊게 봤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황남경 기자: namkyung.hwang@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