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딸 죽을 때까지 쓸 수 있는 돈 모아 놔" 래퍼 카디비가 모교에 10만 달러를 기부했다

카디비는 학장 시절 '문제아'였다.

래퍼 카디비. 출처: 게티 이미지 
래퍼 카디비. 출처: 게티 이미지 

학교의 문제아에서 유명한 래퍼가 된 카디비. 카디비가 모교 학생들을 위해 통 큰 기부를 결정했다. 

13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지역 매체인 ABC7 뉴욕에 따르면, 카디비는 자신이 졸업한 뉴욕 브롱크스 중학교에 10만 달러(한화 약 1억 4천만 원)을 전달했다.  

카디비는 공립학교의 중요성은 물론 꿈을 이루기 위해서 학교에서 열심히 공부하는 것에 대한 중요성을 연설했다.

카디비는 학장 시절 장난을 많이 쳐서 수업 시간에 쫓겨나거나 교장과 면담을 하는 등 '문제아'였다. 그는 과거 미국 토크쇼 프로그램인 엘런 드제너러스 쇼에 나와 학교생활을 이야기한 적이 있다. 유명한 스타가 된 카디비는 후배 학생들을 위해 기부를 결정했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카디비. 출처: 게티 이미지
카디비. 출처: 게티 이미지

뉴욕 브롱크스에서 태어난 카디비는 택시 드라이버 아버지와 캐셔(출납원) 어머니의 이혼을 경험하고 빈민가(할렘)에서 불우한 유년 시절을 보냈다. 하지만 2015년 가수로 데뷔하여 2017년 보닥 옐로를 통해 빌보드 핫 100차트 1위를 기록했다. 이처럼 그는 밑바닥 인생에서 자수성가한 인물이다. 

출처: 카디비 인스타그램
출처: 카디비 인스타그램

카디비는 찐부자다. 카디비가 가족들에게 준 고가의 생일 선물은 매년 화제를 모았다. 2017년 9월 가수 오프셋과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카디비는 지난해 남편 오프셋의 서른 번째 생일에 200만 달러(한화 약 23억 7,000만 원) 수표를 선물했다. 남편의 29번째 생일에는 약 60만 달러(6억 5400만원)에 달하는 슈퍼카를 선물했다.

카디비의 딸 컬쳐. 출처: 카디비 인스타그램
카디비의 딸 컬쳐. 출처: 카디비 인스타그램

카디비는 또한 딸바보로 잘 알려진 인물이다. 지난해 3살이 된 딸 컬처 생일 파티에 다이아몬드 목걸이를 선물하기도 했다. 고가의 명품 옷을 입는 컬쳐에 대해 누리꾼들은 "애가 버릇없이 크면 어떡하냐"는 물었고 카디비는 "내 딸이 죽을 때까지도 미친 듯이 쓸 수 있을 만큼 (돈을) 모아놨다"며 "평생 버릇없고 돈만 많은 애로 키울 것"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카디비. 출처: 게티 이미지
카디비. 출처: 게티 이미지

양아라 기자  ara.yang@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