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서거 소식을 벌들에게 알린 까닭 : 수 세기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전통 때문이다

"과거 양봉업자들은 벌을 가족 구성원으로 인정했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출처 : Getty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출처 : Getty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서거 소식을 여왕의 벌들에게도 전했다. 

뉴욕타임즈에 따르면 13일(현지시간) 영국 왕실 양봉업자가 꿀통 속의 벌들에게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서거 소식을 전했다고. 모르는 사람이 들으면 다소 뜬금없는 행동처럼 보일 수 있지만, 이는 수 세기 동안 양봉 업계에서 지켜온 전통이다.

'벌들에게 경조사를 전하는 것'은 영국과 미국 등에서 아주 오랜 시간 이어온 전통이며 이를 지키지 않으면 잠재적으로 불운을 가져올 수 있다고 믿는 일종의 미신이기도 하다. 

벌 이미지. 출처 : Getty
벌 이미지. 출처 : Getty

영국의 민속학자 마크 노먼은 "'벌에게 말을 건네는 것'은 매우 오래된 유서 깊은 전통이지만 외부엔 잘 알려지지 않았다"며 "과거 양봉업자들은 벌을 가족 구성원으로 인정했다. 출생과 죽음을 비롯한 주요 사건에 대해 알려왔다"고 설명했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벌 이미지. 출처 : Getty
벌 이미지. 출처 : Getty

18세기~19세기 양봉업자들은 '벌들에게 소식을 전하는 것'을 게을리하면 벌들이 죽거나, 떠나버리거나, 꿀을 만들지 않을 수도 있다고 믿어왔다. 그렇기에 가족이나 가까운 지인이 세상을 떠났을 경우 애도 기간에 벌집을 두드려 소식을 전한 뒤 벌통으로 검은 천을 덮어두는 행위를 거듭해온 것. 

현재에는 실제로 그런 일이 벌어진다고 믿는 부류가 극히 일부에 불과하지만, 전통에 대한 존중의 의미로 벌들에게 말을 걸곤 하는 양봉업자들 또한 여전히 존재한다.

황남경 기자: namkyung.hwang@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