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이제 마약국가 아냐!” 남미 수리남이 넷플릭스 ‘수리남’ 제작사에 법적대응을 검토하며, 현지 교민들도 혼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주베네수엘라 한국대사관은 안전공지를 띄웠다.

출처: 넷플릭스, 뉴스1, 주 베네수엘라 대사관 홈페이지 
출처: 넷플릭스, 뉴스1, 주 베네수엘라 대사관 홈페이지 

넷플릭스 인기 드라마 '수리남'에 남미 국가 수리남이 법적 대응을 예고하면서 현지 교민들도 혼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수리남 정부 웹사이트에 따르면 알베르트 람딘 외교·국제사업·국제협력부(BIBIS) 장관은 13일(현지시간) 드라마 '수리남'을 언급하며 "제작사에 법적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람딘 장관은 드라마 '수리남'이 자국의 마약 범죄조직 두목에 관한 내용을 다루고 있으나, 동시에 자국을 '먀악 국가'로 묘사하고 있다며 불만을 표출했다.

수리남 정부는 제작사에 대한 법적 조치와 더불어 우리 정부에 대해서도 대사를 통해 항의하겠단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이에 대해 외교부 당국자는 14일 "해당 넷플릭스 시리즈 방영 이후 수리남 정부의 우리 정부에 대한 입장 표명은 없었다"고 밝혔다.

다만 주베네수엘라 한국대사관이 전날 "수리남에 거주하는 한인 여러분께서 드라마 '나르코스 세인츠'('수리남'의 영어명) 방영 여파로 많이 곤혹스러울 것으로 짐작된다"며 "여러분의 안위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내용의 '수리남 한인사회 대상 안전공지'를 띄운 사실은 드라마 '수리남'이 수리남 현지 여론에도 일정 부분 영향을 미치고 있음을 시사하고 있다.

출처: 주 베네수엘라 대사관 홈페이지 
출처: 주 베네수엘라 대사관 홈페이지 

대사관 측은 수리남에 체류 중인 우리 교민들에게 "일단 각자 안전을 위해 주의를 기울여주기 바란다"며 "조금이라도 염려되는 사안이나 도움이 필요한 사안은 즉시 한인회장을 통해 연락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우리나라와 수리남은 1975년부터 수교 관계를 맺고 있으나 현재 수리남엔 우리 대사관이 없어 주베네수엘라 대사관이 관련 업무를 겸임하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외교부는 수리남과의 우호관계 유지를 위해 지속 노력 중"이라고 전했다.

 

허고운 기자 hgo@news1.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