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숨겨놓은 딸이 있다던데?" 배우 고주원이 쿨하게 "사실"이라고 인정했고, 0.1초 놀랐지만 곧바로 좀 허탈해졌다(금쪽 상담소)

엄청 귀엽긴 하네.

딸이 있었다고??? (출처 : 채널A) 
딸이 있었다고??? (출처 : 채널A) 

배우 고주원이 "숨겨놓은 딸이 있다던데?" 질문에 "사실이 맞다"라고 답했다. 

16일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 출연한 배우 고주원은 드라마 '소문난 칠공주', '별난여자 별난남자' 등에서 활약한 인물로 올해 42세다. 

이날 고주원은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답하던 중 "숨겨놓은 딸이 있다던데?"라는 질문을 받게 된다. 

딸 숨긴 적 없다는 딸바보 아빠 (출처 : 채널A)  
딸 숨긴 적 없다는 딸바보 아빠 (출처 : 채널A)  

"헤드라인이 굉장히 자극적"이라면서도 "일단 루머가 아니다"라고 담담하게 말하는 고주원. 이게 무슨 말일까?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고주원은 곧바로 "저는 제 딸을 숨긴 적이 없다. 이미 아파트 단지에서는 유명하다"고 말을 이어가,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 

그러나, 고주원은 자신의 딸에 대해 "약 1년 전에 입양한 강아지 '코코'"라며 "저한테는 너무 사랑스러운 딸이라서 딸이라고 부른다"라고 말해 듣는 이들을 허탈(?)하게 했다. 

딸이 엄청 귀엽긴 함.........(출처 : 채널A) 
딸이 엄청 귀엽긴 함.........(출처 : 채널A) 

이에, 정형돈은 "결국 그냥 개버지(강아지의 아버지)였던 것"이라며 아쉬움(?)을 감추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곽상아 : sanga.kwak@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고주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