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우발적 범행’ 주장하고 있는 신당역 스토킹 살인범이 범행 전 피해자의 옛 거주지를 수차례 찾아간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신상공개 여부가 결정된다.

신당역 스토킹 살인범 전모(31)씨의 범행 당일 CCTV 영상. 출처: 뉴스1, SBS 
신당역 스토킹 살인범 전모(31)씨의 범행 당일 CCTV 영상. 출처: 뉴스1, SBS 

우울증으로 인한 ‘우발적 범행’을 주장하고 있는 신당역 스토킹 살인범 전모씨(31). 그러나 그는 범행 전 피해자가 살았던 거주지까지 찾아간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전씨가 범행 당일인 지난 14일 피해자 A씨가 살았던 거주지 일대를 찾아간 것으로 확인했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전씨는 14일 자신의 거주지 인근 은행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 들러 1700만원을 인출하려 했으나 한도 초과에 걸려 실패했다. 다시 집으로 돌아온 전씨는 흉기와 머리에 쓸 샤워캡을 챙겨 오후 2시30분쯤 집을 나섰고, (A씨의 거주지로 알고 있던) 은평구 구산역으로 이동해 A씨를 기다렸다. 

당시 A씨는 이미 거주지를 옮긴 상태였다. 전씨는 A씨가 나타나지 않자 구산역 일대를 배회하며 7분가량 A씨와 인상착의가 비슷한 여성을 미행까지 했고, 이 모습은 폐쇄회로(CC)TV에 고스란히 포착됐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신당역 스토킹 살인범 전모(31)씨의 범행 당일 CCTV 영상. 출처: SBS 
신당역 스토킹 살인범 전모(31)씨의 범행 당일 CCTV 영상. 출처: SBS 

이후 전씨는 오후 6시쯤 구산역 역사 사무실로 찾아가 회사 내부망에 접속해 A씨의 근무지와 야근 일정을 확인했고, 신당역으로 이동해 범행을 저질렀다. 전씨는 범행 당일 이전에도 A씨의 전 주거지 인근을 찾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방문 시점이나 횟수, 방문 경위 등은 수사 중인 사안이라 밝힐 수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경찰은 전씨가 오랜 시간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전날(17일) 오후 2시부터 약 1시간 동안 전씨의 자택 압수수사를 진행했으며, 이 과정에서 태블릿 PC 1대와 외장하드 1점을 압수했다. 전씨의 휴대폰 포렌식도 완료해 자료를 분석 중이다. 

또한 전씨의 혐의를 형법상 살인에서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가법)상 보복살인으로 변경했다. 특가법상 보복살인은 최소 10년 이상의 징역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기에, 최소 징역 5년 이상인 형법상 살인죄보다 형이 무겁다. 

18일 서울 중구 신당역 10번 출구 앞에 마련된 '역무원 스토킹 피살 사건' 추모공간에 추모와 대책을 촉구하는 메시지가 부착돼 있다. 출처: 뉴스1 
18일 서울 중구 신당역 10번 출구 앞에 마련된 '역무원 스토킹 피살 사건' 추모공간에 추모와 대책을 촉구하는 메시지가 부착돼 있다. 출처: 뉴스1 

한편 스토킹 살해범 전씨는 14일 오후 9시쯤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역사 내부에서 서울교통공사 입사 동기였던 20대 여성 역무원 A씨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했다. 서울중앙지법 김세용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지난 16일 전씨에 대해 “증거인멸과 도망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전씨는 경찰 조사 초반 “범행을 계획한 지는 오래됐다”는 취지로 진술한 바 있다. 그러나 16일 영장 심사 법정에서는 말을 바꿔 자신이 우울증을 앓고 있으며, 우발적인 범행이었다는 취지의 주장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오는 19일에는 전씨의 신상공개 여부가 결정될 방침이다. 

 

서은혜 프리랜서 기자 huffkorea@gmail.com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