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일찍 갔어야지..." 조문 취소하고 영국 교통 상황 탓하는 윤석열 대통령에게 탁현민 전 비서관이 날려버린 일침

장례식에 참석했으니 다 된 건가?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9일 오전(현지시간) 영국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열린 엘리자베스 2세 여왕 국장에 참석하고 있다. 2022.9.19. 출처: 뉴스1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9일 오전(현지시간) 영국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열린 엘리자베스 2세 여왕 국장에 참석하고 있다. 2022.9.19. 출처: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은 영국 여왕의 장례식 참석 뒤 조문록을 썼지만 '조문 없는 조문 외교'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윤 대통령이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관이 안치된 런던 웨스트민스터 홀 조문이 현지 교통 상황 등의 이유로 취소됐기 때문. 윤 대통령이 찰스 3세 국왕이 주최한 리셉션에 참석하고, 일정대로 장례식에도 참석했지만 여전히 아쉬움이 남는 조문 외교다. 

"오후 2시~3시 도착한 정상은 조문록 작성"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8일(현지시간) 런던 스탠스테드 국제공항에 도착해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9.20. 출처: 뉴스1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8일(현지시간) 런던 스탠스테드 국제공항에 도착해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9.20. 출처: 뉴스1

윤 대통령 부부와 달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질 바이든 여사, 일본의 나루히토 왕, 프랑스의 마크롱 대통령과 브리짓 여사 등 다른 나라 정상은 여왕의 관에 참배한 상황이었기 때문.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부인 브리지트 여사는 런던 웨스트민스터 홀까지 도보로 이동해 조문했다는 소식이 알려지며, 현지 교통 상황을 탓하는 윤 대통령의 입장이 곤란해지기도 했다. 

영국 여왕 조문 취소에 대한 논란이 커지자,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수습에 나섰다. 비행기가 더 일찍 영국에 도착하면 좋았겠지만 그렇지 않은 불가피한 상황이 있었다는 것. 어제 (18일) 이른 오후까지 도착한 정상은 조문을 할 수 있었지만, 런던의 복잡한 교통 상황으로 오후 2~3시 이후 도착한 정상은 오늘(19일)에 조문록 작성이 영국 왕실로부터 안내됐다는 것이다.

"조문 외교 일정, 일찍 갔어야지..." 

영국 여왕 장례식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부부(좌),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 비서관 출처: 뉴스1
영국 여왕 장례식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부부(좌),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 비서관 출처: 뉴스1

조문 외교 일정이라면 윤 대통령 부부가 만약의 상황을 대비해 일찍 영국에 도착했어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지배적인 상황.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 비서관은 2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조문을 가장 중심으로 둔 외교 일정"이라며 "그렇다면 한 두 시간만이라도 일찍 갔어야 한다"고 말했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탁 전 비서관은 "이게 민항기 타고 이동하시는 게 아니지 않냐"면서, 얼마든지 비행기 시간을 당길 수도 있고 늦출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그는 영국 대사의 공석과 외교부 장관이 대통령을 수행하지 않은 것이 근본적인 문제라고 지적하며, "외교 경험이 일천한 대통령을 그냥 그 자리에 던져버린 거나 마찬가지"라고 일침을 가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이날 영국 조문 외교 일정을 마치고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으로 향하는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아직 윤 대통령의 외교 일정은 끝나지 않았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9일(현지시간) 런던 스탠스테드 국제공항에서 뉴욕행 공군 1호기에 올라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 홈페이지) 2022.9.20. 출처: 뉴스1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9일(현지시간) 런던 스탠스테드 국제공항에서 뉴욕행 공군 1호기에 올라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 홈페이지) 2022.9.20. 출처: 뉴스1

양아라 기자 ara.yang@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프 관련 기사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윤석열 #김건희 #조문 외교 #영국 여왕 #엘리자베스 2세 #해외 순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