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몸살로 생각했는데..." '스걸파' 출연한 19살 댄서 이채린이 항암 치료를 시작했단 소식을 전했다

나이가 어려도 건강 검진은 정말 필수다.

댄스팀 '클루씨'의 리더 이채린 출처 : 인스타그램/Mnet
댄스팀 '클루씨'의 리더 이채린 출처 : 인스타그램/Mnet

엠넷 예능 '스걸파'에 출연했던 팀 '클루씨' 리더 이채린이 항암치료를 시작했단 소식을 전했다. 

지난 19일 이채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항암치료 스타트. 난 하나도 안 무섭다. 덤벼라"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지난달 이채린은 SNS를 통해 응급실에 방문한 사진을 업로드, "모두가 몸살이라고 생각했지만 어제 새벽에 숨을 못 쉬며 목부터 가슴까지 혹이 났다. 아파서 급하게 응급실에 갔더니 임파선이 심하게 붓고 열이 계속 나더라. 해열제 계속 맞고 이것저것 다 검사하고 왔다"는 글을 올린 바 있다. 

이에 댄스팀 클루씨는 공식 SNS를 통해 "팀의 리더인 채린이의 건강상 문제로 당분간 공연, 섭외 문의 등 단체 일정 활동 참여가 어렵다"며 "행사 관계자분들은 이 점 참고해서 연락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공지했다. 

한편, 19살인 이채린이 속한 댄스 크루 '클루씨'는 지난 1월 종영한 Mnet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에 출연해 결승까지 진출, 최종 5위를 차지할 정도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또 이채린은 최근까지 수많은 댄스 경연 대회에 출전해 상을 거머쥐기도 했다. 

황남경 기자: namkyung.hwang@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