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논의할 시간 없어” 한덕수 국무총리가 윤석열 대통령도 영빈관 신축 예산에 대해 알지 못했다고 밝혀 의문을 자아냈다

“최고 통치권자가 다 파악하고, 결정되는 것은 아니다”

한덕수 국무총리, 영빈관 신축 예산 '모르쇠'

한덕수 국무총리가 878억원이나 되는 영빈관 신축 예산과 관련해 “나는 몰랐고 신문 보고 알았다”고 밝혔다.

한덕수 국무총리. 출처: 뉴스1
한덕수 국무총리. 출처: 뉴스1

19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영빈관 짓는 예산 878억에 대해 알고 계셨냐”고 질문했고 한 총리는 “나는 몰랐고 신문을 보고 알았다”라고 답변했다. 한 총리는 이어 “건물 짓는 것을 내가 다 알아야 한다? 그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한덕수 총리의 "모른다"라는 말을 그냥 넘기기엔 의문스럽다. 논란이 된 영빈관 신축 예산은 국무회의를 거쳤고, 대통령 재가를 받은 다음 국회에 제출됐기 때문이다. 절차상 국무총리가 몰랐을 리 없다는 의미다. 그러나 이보다 더 놀라운 사실은, 이 모든 과정을 최종적으로 결재한 대통령 역시 영빈관 신축 예산을 모르는 것 같다는 것이다. 

 

총리도 모자라 대통령도 몰랐다고?

윤석열 대통령. 출처: 뉴스1
윤석열 대통령. 출처: 뉴스1

이날 서영교 의원이 “대통령은 (영빈관 신축을) 알고 있냐”라고 질문하자, 한덕수 총리는 “대통령하고 그 문제 논의할 시간이 없었다”, “최고 통치권자가 다 파악하고, 결정되는 것은 아니다”, “다만 윤 대통령은 분명히 문제가 되자 즉각 보고받고 철회하라는 결정을 내린 것”이라고 답했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대체 누가 추진한 것이냐"라는 물음과 함께 준비한 피켓을 든 서영교 의원. 출처: 뉴스1
"대체 누가 추진한 것이냐"라는 물음과 함께 준비한 피켓을 든 서영교 의원. 출처: 뉴스1

그러면서 한 총리는 "대통령은 영빈관을 대통령 혼자 쓰는 게 아니라 외교부 장관, 총리 등이 필요하면 쓰도록 국가의 자산으로 하려고 했는데, 국민이 현실적으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철회하라고 말씀하셨다”라고 설명했다.

한덕수 총리의 답변만 놓고 보면, 총리와 대통령 모두 언론 보도를 통해 영빈관 신축이 논란된 후에야 문제를 인지했다. 도무지 납득할 수 없는 이야기에, 서 의원은 “영빈관을 짓는 것에 대해 총리도 모르고 대체 누가 추진한 것이냐”라고 호통을 쳤다. 

 

재조명되는 김건희 여사의 "응 옮길거야"

총리도, 대통령도 몰랐다는 영빈관 신축을 1년 전, 먼저 언급한 사람이 있었다. 바로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다. 

김건희 여사. 출처: 뉴스1
김건희 여사. 출처: 뉴스1

이번 영빈관 신축 논란 속에서 김건희 여사가 과거 기자와 나눈 통화가 재조명됐다. 지난해12월 서울의 소리 기자가 “내가 아는 도사 중에 청와대 들어가자마자 영빈관을 옮겨야 한다 하더라고”라고 이야기를 꺼내자, 김건희 여사가 “응 옮길 거야”라고 답변한 바 있다.

아래는 관련 영상이다. 

 

 

남유진 기자 : yujin.nam@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