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이경규가 불러서 갔더니 동국대 동창회" 연세대 출신 이윤석이 이경규와의 의리 넘치는 일화를 전했다(호적메이트)

오랜 의리를 자랑하는 두 사람!

MBC '호적메이트'
MBC '호적메이트'

이윤석이 이경규에 대한 의리를 보였다. 2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호적메이트'에서는 이경규의 63번째 생일을 맞이하여 이예림이 레스토랑을 예약했다. 

이경규는 "내가 생일이라고 사람을 부르면 여기가 꽉 찬다"며 딸 이예림 앞에서 큰소리쳤다. 이경규는 손흥민, 최민식, 박세리, 조용필 등 여러 유명인과의 인맥을 자랑하기도 했다. 이예림은 과거 이경규가 진행했던 프로그램인 '보고싶다 친구야' 재현을 요청했다. '보고싶다 친구야'란 연예인들이 불시에 지인을 불러내며 우정을 확인하는 프로그램이다. 

이경규가 가장 먼저 연락을 취한 건 이수근이었다. 이수근은 "지금 방송하시는 거 아니냐? 저녁으로 딤섬 먹고 있다"며 난감한 모습을 보였다. 

MBC '호적메이트'
MBC '호적메이트'

이경규는 이어 절친 이윤석에 전화를 걸며 "내 책사한테 연락할 거다. 네번 이상 울리면 무조건 받는다"고 말했다. 이윤석은 전화를 받지 않았지만, 이후 다시 이경규에게 전화를 걸어 상황을 듣고는 바로 옷을 입고 나가겠다고 답했다. 클립을 보던 딘딘은 "회장님 모시는 비서도 저렇게까지는 못한다"며 감탄했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이윤석은 가장 먼저 도착했다. '보고싶다 친구야'를 재현했다는 이경규의 말에 이윤석은 "난 거의 매달 하고 있지 않나. 와서 뭐 하는지 알게 된 적이 99%다. 와 보니 동국대 동창회였던 적도 있다. 가 봐야 아는 게 버릇이 돼서 묻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윤석은 연세대 졸업생으로, 동국대학교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 딘딘은 "그러고 보니 '호적메이트' 첫 회식 때도 있다가 가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이경실, 이수근, 장도연, 조혜련까지 등장하며 이경규의 '보고싶다 친구야'는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문혜준 기자 hyejoon.moon@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