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첫 월급 받아 부모님 내복 사드렸냐?" 질문받은 조나단은 빵 터지는 답을 내놨다(ft. 무심시크)

"대신 제가 일하던 가게에 초대했다"

조나단/내복 이미지 출처 : 뉴스1/쌍방울 내복 제품 사진
조나단/내복 이미지 출처 : 뉴스1/쌍방울 내복 제품 사진

첫 월급을 받으면 부모님께 빨간 내복을 선물해야 한다고? 그것도 이젠 옛말이다. 첫 월급 선물로는 현금이 대세가 된 지 오래다. 

21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출연한 방송인 조나단에게 박명수는 처음으로 돈을 번 경험에 대해 물었다. 이에 조나단은 식당에서 일했던 경험을 떠올리며 "(서빙할 때) 손이 보인다고 뭐라 하더라. (사람이면) 손이 보여야 하는 거 아니냐"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조나단 출처 : 뉴스1
조나단 출처 : 뉴스1

이에 박명수가 "처음 돈을 벌게 되면 부모님께 내복을 사드리는 걸 알고 있냐"고 묻자, 조나단은 "부모님이 내복을 안 좋아하신다"고 단호한 답을 내놔 폭소를 유발했다. 

조나단은 내복을 선물하는 대신 본인이 일하던 식당에 부모님을 초대, 직접 음식을 서빙했다고 덧붙였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한편 과거 취업포털 사이트 잡코리아에서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취업 후 첫 월급을 어디에 썼는지'란 질문에 630명 중 41.3%가 '부모님께 용돈이나 선물을 드렸다'고 답했다고. 또한 '첫 월급을 받은 뒤 부모님께 어떤 선물을 했는지'란 질문에 59.5%가 '현금'을 선택,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황남경 기자: namkyung.hwang@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